BOOKS

  • 우리의 민주주의거든
  • 지은이 | 다카하시 겐이치로
  • 옮긴이 | 조홍민
  • 발행일 | 2016년 03월 21일
  • 쪽   수 | 240p
  • 책   값 | 12,800 원
  • 판   형 | 136*202
  • ISBN  | 9788967353087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추천의 글
책소개

차가운 세계에서 발버둥치고 있는 우리
민주주의란 나의 목소리를 전달하려는 개개인의 실천 속에 있다!
포스트모던 소설의 기수가 쓴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에세이

동일본대지진이라는 자연재해가 인재人災로 둔갑한 원전사고는 민주주의의 중대한 결함을 드러냈다. 저자는 “이 나라는 미지의 혼란으로 빠져 들어간 것처럼 보였다. 작은 목소리까지 잡아내려고 노력했다. 문학의 말은 이런 때, 이런 경우야말로 그 힘을 더욱더 발휘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혼자 사는 시대, 초고령화, 하류노인·여성의 빈곤, 인구절벽, 지방소멸, 가난의 대물림, ‘재특회’와 같은 극우 준동, 반한 시위, 헤이트 스피치, 국민의 알 권리를 억압하는 특정비밀보호법, 일본군‘위안부’에 대한 망언의 정치, 평화헌법 개정, 인텔리전스가 없는 정부, 집권당의 오만, 공교육 붕괴 등 폭넓은 주제를 낮은 시선에서 바라보는 자세로 공감을 얻으며, 민주주의 복원·정착에 필요한 유연한 사고의 뿌리를 헤아리고, 다함께 다시 만들어야 할 ‘우리의 민주주의’란 무엇인지를 쉽고 친숙한 언어의 에세이로 써내려간다.

포스트모던 문학의 기수답게 소설·다큐·사진·영화·그림이나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 등으로 본질을 파고드는 비판정신의 촉감이 예민하다. 쓰루미 슌스케, 우에노 지즈코, 가라타니 고진, 오구마 에이지 그리고 자크 아탈리, 하버마스, 한나 아렌트, 미셀 푸코, 롤랑 바르트, 귄터 그라스, 수전 손택, 스테판 에셀 등 지성인의 말을 적절하게 인용해 저자의 메시지들에 흡인력과 신뢰성을 더한다.

목차

1장 우리는 더 이상 ‘의존증’에 빠지지 않겠다
말 또한 ‘부흥’되지 않으면 안 된다
비정규의 사고
다 같이 위를 보자
느린 민주주의를 해줘
부드러워도 괜찮아
“그대로 좋다고 생각하니?”
한곳에 뿌리를 내린다는 것
“분노하라!”
‘연민의 바다’를 향해

2장 서먹서먹하고 희미한 존재 되지 않기 
민주주의는 단순한 시스템이 아니다
차가운 세계에서 우리는 발버둥치고 있다
도호쿠가 시발점이 되었으면 좋겠다
나에게는 ‘상식’이 없다
표적을 찾는 사람들
우리 가족은 어디에?
하나부터 만들어낸다는 것
국가도 헌법도 우리끼리 만들어버리자고
‘사회를 만드는’ 것은 즐겁다‘난폭한 주장’ 따위가 아니야
후타바에서 멀리 떨어져
피해자의 아량, 가해자의 신중함
자민당 개헌안은 최고의 ‘아트’였다

3장 정치를 이야기하는 새로운 예절 
선택하는 것은 ‘너’다, 결정하는 것은 ‘너’다, 생각하는 것은 ‘너’다
‘벽’에 홀로 부딪혀본다
거대한 힘에 맞서다
뭔가 이상해
무릎이 바짝 달라붙을 정도의 거리에서우리는 모두 물거품泡沫이야
슬픔을 계승하는 여행을 향해
전쟁을 모르는 세대야말로 희망인 것인가
어리광 부리는 것이 아니야
어느 한 여성의 말
‘생각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죄
DV 국가에 태어나

4장 이 나라에는 절망이 부족하다
우리는 모두 잊어버렸어
새로운 ‘이야기’는 아직
새로운 행복의 모습은 어디에 있는 걸까
우리는 자처해서 장기판의 ‘말’이 되려고 하는 건지도 몰라
우리의 민주주의거든
「겨울왕국」과 천황제
현실은 훨씬 더 복잡하고 넉넉하다
상상한다, 멀리 닿지 않더라도
개인적인 의견, ‘애국’의 ‘작법作法’에 관해
지배와 복종이 횡행하는 나라에서
기억의 주인이 되기 위해서
빌어먹을 민주주의에 던지는 바보의 한 표

5장 광기의 사회
거기에는 항상, 그 이상의 것이 있다
‘괴물’은 일상 속에 있다
‘몰라’부터 시작된다

맺는 글_‘민주주의를 찾아’
주註
옮긴이의 말

 

미리보기

어쩌면 우리가 향해 가고 있는 것은 (제2의) ‘전후’가 아니라 (제2의?) ‘전쟁 중’이 아닐까?

만약 그렇다면 우리 눈앞에 있는 ‘전쟁’이란 무엇일까?

_「우리는 더 이상 ‘의존증’에 빠지지 않겠다」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다카하시 겐이치로高橋 源一郞

소설가. 문예평론가. 메이지가쿠인대학 교수. 요코하마국립대학 경제학부 재학 당시 학생운동에 참여했다가 1970년 체포되어 도쿄구치소 구금당했다. 이때 읽기와 쓰기를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로 극심한 실어증을 앓았다. 1972년 여름, 토목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며 10여 년간 철공소, 화학공장, 토건회사 등 공사판에서 육체노동에 종사했다. 산문시적인 문체와 고급문화부터 대중문화까지를 폭넓게 인용하는 패스티시를 구사하며 전위적인 작풍으로 포스트모더니즘 문학의 기수로서 크게 활약해왔다.

1981년 두 번째 소설 『사요나라, 갱들이여』로 군조신인장편소설상 우수상을 수상,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1988년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 야구』로 제1회 미시마 유키오 상을 수상하고, 2002년 『일본문학성쇠사』로 제13회 이토 세이 문학상, 2012년 『안녕, 크리스토퍼 로빈』으로 제48회 다니자키 준이치로 문학상을 받았다. 이 밖에 『관능 소설가』 『1억3천만 명을 위한 소설교실』 『성교와 연애에 관한 몇 개의 이야기』 『‘악’과 싸우다』 『사랑하는 원전』 『비상시의 언어, 지진 피해 후에』 『101년째의 고독, 희망의 장소를 찾아서』 『‘그 전쟁’에서 ‘이 전쟁’으로, 일본의 소설』 『동물기』 『무지개의 저편』, 『존 레논 대 화성인』 『제임스 조이스를 읽은 고양이』 『은하철도의 행방』 등의 작품이 있다. 문예비평집 『문학이 이토록 잘 이해돼도 되는 건가』 『문학이 아닐지도 모르는 증후군』 등은 관습적인 문학에 식상한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이례적 판매 부수를 기록했다.

2015년 일본에서 ‘전쟁반대·아베퇴진’ 집회운동을 주도한 실즈SEALDs(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한 학생긴급행동)와의 대담집 『민주주의란 무엇인가』를 펴내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11년 4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아사히신문』에 큰 호평을 받으며 연재한 ‘논단시평’ 48편을 가필한 정치사회 에세이집 『우리의 민주주의거든』은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을 제작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을 비롯한 비판적 지성인들의 추천을 받으며, 아마존 베스트셀러(발간 4개월 후 10만 부 돌파)에 오르고 2016년 신서新書대상 베스트, 2016 기노쿠니야 서점 인문대상 베스트에 뽑혔다. 저자는 지금도 『아사히신문』 논단시평을 연재 중이다.

 

옮긴이

조홍민

연세대 독어독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경향신문에서 국제부, 정치부, 경제부 등을 거쳐 2006년 게이오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연구소 방문연구원, 2008~2011년 도쿄 특파원, 사회부 데스크, 국제부장 등을 지냈다. 옮긴 책으로 『일본은 전쟁을 원하는가-집단적 자위권과 전쟁국가의 귀환』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식물정원 에도』 등이 있다.

추천의 글

“저자의 직관은 옳았다. 민주주의는 먼 미래나 환상이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살아나야 하고, ‘나의 목소리를 전달하려는 개개인의 실천 속에 있다’는 강한 긍정성을 전해주고 있다.”
_우에노 지즈코, 도쿄대 명예교수·사회학자

 

“무슨 일이 일어나도 금방 잊어버리는 ‘우리’는, 망각을 유도하는 ‘국가’의 압박에 수긍하기 쉽다. 저자는 ‘국가와 국민은 한 목소리를 가질 필요가 없고, 그런 의무도 없다’고 역설한다. 『우리의 민주주의거든』에서 ‘우리’는 아베 정권이 내세우는 ‘1억 총활약’의 복수형과는 전혀 다른 의미다.”_『아사히신문』

 

“문학인의 시선으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현실’의 허구성을 벗겨내고, 그것이 ‘이야기’에 불과하다는 걸 밝혀낸다. 고발하거나 냉소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저자에게 ‘이야기’는 곧잘 ‘현실’보다 더 현실적이기 때문이다.”_우치다 다츠루, 철학자·고베여학원대 명예교수·『하류지향』 저자

 

“3·11 동일본대지진 이후 자신의 생각이 선거 결과에 반영되지 않은 ‘현실’에 찌든 사람과 함께해온 글이다. 원전사고를 계기로 드러난 이 나라의 민주주의의 취약성에 대한 당혹감…… 때론 비탄하지만, 저자는 절망하지 않기에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수의 논리로 평화헌법마저 변경될 것 같은 작금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시험당하고 있다. 상황은 매우 절박하다.”_『주간 아사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