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아들러 평전 자아를 위한 분투, 그리고 개인심리학의 탄생
  • 지은이 | 에드워드 호프먼
  • 옮긴이 | 김필진, 박우정
  • 발행일 | 2019년 07월 12일
  • 쪽   수 | 580p
  • 책   값 | 28,000 원
  • 판   형 | 140*210
  • ISBN  | 9788967356477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편집자 노트
책소개

역사적 맥락에서 재조명하는 알프레트 아들러의 삶과 격동의 시대

프로이트와의 결별 이후 개인심리학의 정립까지
아들러의 삶의 여정을 가장 치열하고 생생하게 되살려냈다
잘 알려져 있지 않은 1930년대 이후 미국에서의 삶 집중 조명

한때 서점가에 불었던 아들러 열풍도 사그라드는 추세다. 아들러 심리학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책이 나오면서 다소 생소한 오스트리아의 심리학자이자 정신의학자 알프레트 아들러가 사람들에게 친숙한 인물이 된 것은 사실이지만, 과연 아들러와 그의 이론을 제대로 이해했느냐는 또 다른 문제일 것이다. 이 책은 알프레트 아들러라는 인물과 그의 개인심리학 이론을 새롭게, 그리고 깊이 있게 다룬다.

아들러에 대한 최초의 본격적인 전기인 이 책은, 현장 심리학자이자 전기 작가로 미국 예시바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대중을 상대로 긍정 심리학에 대한 강연을 펼치고 있는 에드워드 호프먼 교수의 저작이다. 그가 1994년에 쓴 이 책은 아들러의 전생애를 한 권에 담고 있으며, 아들러의 개인심리학 이론이 세상에 등장하기 이전부터 첫 등장과 발전까지의 과정을 모두 보여준다.

개인심리학은 아동의 열등감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한다. 열등감의 자극은 전반적인 심리학적 움직임이 열등감을 보상하거나 또는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총력을 기울이게 한다. 이 타고난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아동은 인정받고 격려받는다고 느낄 필요가 있다는 게 아들러 개인심리학의 핵심이다. 따뜻하고 다정했던 정신의학자는 우리에게 인간은 사회적 감정, 즉 동료애, 동지애, 우정, 공동체, 사랑을 위한 능력을 타고났으며, 삶에서 중요한 것은 성적 욕구가 아니라 삶의 초기에 느끼는 무력감과 열등감이라는 것을 일러주었다.

목차

서문 │ 한국어판 서문 │ 머리말
 
제1부

1장 빈에서 보낸 어린 시절
2장 급진적인 의사가 되기까지
3장 독립
4장 정신분석학과 함께한 초기
5장 프로이트와의 결별
6장 개인심리학의 탄생
7장 세계대전
8장 심리학의 혁명가
9장 붉은 빈
10장 오스트리아를 넘어: 국제적 명성

제2부

11장 사회적 격변기의 신세계
12장 깃발을 꽂다
13장 귀국
14장 미국 재방문
15장 대중화의 대가
16장 뉴욕으로의 이주
17장 ‘폭죽 같은 책들’과 군중 정치
18장 불황기의 번영
19장 미국과 유럽의 변화
20장 아버지의 분노
 
끝맺는 말 │ 감사의 말 │ 주 │ 옮긴이의 말 │ 찾아보기

미리보기

아들러의 접근 방식은 자녀들에게 무언가를 요구할 때 명령하거나 위협하기보다 이유를 설명하는 것이었다. 이런 점에서 그는 훗날 전 세계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부모와 전문가에게 자신이 설교한 것을 그대로 실천했다. _81쪽
 
하루는 쿠르트의 선생님이 수업 시간에 그의 능력에 대해 모욕적인 말을 했다. 그날 저녁 아버지께 이 일을 이야기하며 억울함을 토로한 소년은 뜻밖의 대답을 듣고 놀랐다. 아들러가 “네 선생님은 바보네”라고 말한 것이다. 수십 년이 지난 뒤, 그 간결한 한마디가 자신의 학업적 자긍심에 얼마나 큰 힘이 되어주었는지를 기억하는 쿠르트의 얼굴에는 여전히 미소가 떠올랐다. _147쪽
 
빈 정신분석학회에서 나온 지 2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초기에 프로이트와 맺었던 관계는 아들러에게 여전히 몹시 아픈 지점으로 남아 있었다. (…) 아무리 대중과 전문가들의 찬사를 받아도 아직도 한때 프로이트의 추종자였다고 여겨지는 것에 대해서는 괴로운 마음을 지우지 못했다. 자유로운 사상가이자 자수성가한 사람으로 항상 스스로에게 자부심이 있던 아들러에게 그런 시선은 최악의 모욕이었다. _499쪽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에드워드 호프먼 Edward Hoffman

미국의 심리학자이자 전기 작가. 1976년 미시간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심리 교육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1981년부터 플로리다주 할리우드 파빌리온 정신병원의 수석 심리학자이자 브라질 상파울루의 메토디스타 유니버시아드, 독일 베를린의 메르키셰스 심리 훈련소 등에 재직하며 오랜 기간 임상심리학자로 활동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일본 도쿄대학교, 간사이대학교, 리쓰메이칸대학교 등에서 객원 심리학 강사를 역임했으며, 2003년부터 뉴욕 예시바Yeshiva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심리학을 가르치고 있다. 또한 대중을 상대로 긍정 심리학에 대한 흥미로운 강연을 펼치고 있다. 『인간이 될 권리: 에이브러햄 매슬로 전기The Right to be Human: A Biography of Abraham Maslow』 『빌헬름 라이히: 내일을 꿈꾸었던 남자Wilhelm Reich: The Man Who Dreamed of Tomorrow』 『순진한 공상들: 아동기의 정신적 경험과 영감적 경험Visions of Innocence: Spiritual and Inspirational Experience of Childhood』 등 많은 책을 펴냈다.

 
옮긴이
 
김필진

연세대학교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신학대학원에서 목회상담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시카고 아들러심리학연구소에서 아들러 상담과 심리치료 연구 과정을 수료했으며, 대전신학대학교 목회상담학 주임교수를 역임했다. 저서로 『아들러의 사회적 관심과 상담』(학지사, 2015) 등이 있다.
 
박우정

경북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남성 과잉 사회』 『인문학은 자유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왜 신경증에 걸릴까』 『불평등이 노년의 삶을 어떻게 형성하는가』 『노예 12년』 『좋은 유럽인 니체』 『톨스토이 단편선』 『스프린트』 『월든』 『자살의 사회학』 등이 있다.

편집자 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