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나무는 어떻게 문화가 되는가
  • 지은이 | 강판권
  • 옮긴이 |
  • 발행일 | 2019년 06월 27일
  • 쪽   수 | 320p
  • 책   값 | 20,000 원
  • 판   형 | 156*221
  • ISBN  | 9788967356460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성리학은 중국의 나무를 어떻게 수용했는가
살구나무, 은행나무, 측백나무, 전나무, 향나무……
유교 공간의 나무에 깃든 문화와 역사

조선시대의 지배 이념이었던 성리학은 불교와 함께 우리나라의 중요한 전통문화이자 문화자산이다. 그간 성리학에 대한 연구는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았다. 그러나 나무가 성리학에서 어떤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관심을 갖는 이는 없었다. 특히 성리학의 현장에서 성리학을 상징하는 나무가 어떤 존재인지, 중국의 나무가 우리나라에 들어왔을 때 어떻게 바뀌는지에 대해서는 의식하지 못했다. 상황이 이러하니 성리학 공간의 한 그루 나무는 자연생태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인문생태로 전환된다는 점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던 것 역시 당연한 일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오랜 기간 국가 예산으로 이루어진 고려부터 조선시대까지의 관찬 자료를 비롯한 개인 문집의 번역 과정에서 식물과 관련한 오역이 무방비 상태로 통용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오랜 기간 인문학적인 관점에서 나무를 다양하게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살구나무와 은행나무, 측백나무와 잣 나무, 향나무와 전나무 등 성리학과 관련된 나무가 조선 시대에 어떻게 문화 변용되고 있는지 이야기한다. 살구나무와 은행나무의 문화 변용은 여느 나무와 다른 특징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중국 ‘행단’의 살구나무가 모두 은행나무로 문화 변용되었다는 점이 그렇다. 현재 우리나라 성리학 공간에서 살구나무를 상징 나무로 삼고 있는 사례는 찾아볼 수 없다. 반면 중국은 허난성 숭산 자락의 숭양서원이 살구나무를 상징 나무로 삼고 있다.

측백나무는 중국사에서 매우 중요한 나무다. 중국에서 측백나무는 모든 나무 중에서도 으뜸으로 평가할 만큼 자연생태는 물론 인문생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측백나무가 있기는 하지만 천연기념물 제1호인 대구 동구 도동 측백나무 숲을 제외하면 무덤이나 기념 공간에 측백나무를 심는 사례는 아주 드물다. 무덤에 측백나무보다는 향나무를 심는 경우가 많았고 무덤 외에 사당에도 측백나무 대신 향나무를 심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측백나무가 잣나무로 문화 변용되었는데, 대표적인 사례가 사헌부를 비롯해 쌍백당의 당호였다.

목차

머리말

제1장 살구나무와 은행나무의 생태

1. 살구나무의 생태와 문화
2. 은행나무의 생태와 문화

제2장 살구나무와 은행나무의 문화 변용

1. 살구나무와 행단
2. 관청과 은행나무
3. 서원 및 정자와 은행나무
4. 살구나무의 오역 사례

제3장 측백나무와 잣나무의 생태

1. 측백나무의 생태와 문화
2. 잣나무의 생태와 문화

제4장 측백나무와 잣나무의 문화 변용

1. 공자 무덤과 측백나무
2. 한나라 무제와 측백나무
3. 사헌부와 측백나무
4. 쌍백당과 잣나무
5. 덕천서원과 잣나무
6. 측백나무의 오역 사례

제5장 향나무와 전나무의 생태

1. 향나무의 생태와 문화
2. 전나무의 생태와 문화

제6장 향나무와 전나무의 문화 변용

1. 『시경』 ‘회읍송주檜楫松舟’와 향나무
2. 중국 산동성 공부의 ‘선사수식회先師手植檜’
3. 경주 양동마을 향단 및 관가정과 향나무
4. 독락당 및 옥산서원과 향나무
5. 영천 횡계서당과 향나무
6. 조선시대 왕릉과 전나무
7. 함양 일두고택 및 성주 회연서원과 전나무
8. 향나무의 오역 사례

맺음말

참고문헌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강판권

1961년 경남 창녕의 명산 화왕산 북쪽 기슭에서 농부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고등학교 때까지 농사일을 거들며 살았다. 1981년 계명대 사학과에 입학해 역사학도의 길로 들어선 후, 대학원에서는 중국 청말 정치외교사를 공부해 석사학위를 받았다. 졸업 후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1999년 여름,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농업으로 전공 분야를 바꿔 「중국의 청대 농업경제사」로 경북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수학樹學{과 생태역사학을 구축하기 위해 나무와 생태 답사에 전념하고 있다. 나무 관련 책으로 『어느 인문학자의 나무세기』 『공자가 사랑한 나무, 장자가 사랑한 나무』 『차 한 잔에 담은 중국의 역사』 『나무열전』 『중국을 낳은 뽕나무』 『세상을 바꾼 나무』 『미술관에 사는 나무들』 『은행나무』 『조선을 구한 신목, 소나무』 『선비가 사랑한 나무』 『나무철학』 『자신만의 하늘을 가져라』 『회화나무와 선비문화』 『나무를 품은 선비』 등이 있으며, 전공 서적으로 『청대 강남의 농업경제』 『중국 황토고원의 산림 훼손과 황사』 『청대 강남의 잠상 농업과 잠상기술』 『생태로 읽는 사기열전』 등이 있다. 현재 계명대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