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자전거로 윈난에서 티베트까지 세상에서 가장 길고 힘든 사랑의 프러포즈
  • 지은이 | 다펑
  • 옮긴이 | 전호상
  • 발행일 | 2016년 07월 15일
  • 쪽   수 | 220p
  • 책   값 | 13,000 원
  • 판   형 | 128*188
  • ISBN  | 9788967353407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사랑의 힘이 바로 이 여행의 원동력이었다
뼈를 깎는 듯한 고행길은 어떻게 극복되었나
윈난과 티베트를 한 권에 담은 풍경 스케치

길 위에서 만난 도반들
“일단 떠나고 보자”라는 마음으로 쿤밍昆明 행 기차에 몸을 실은 그는 정신없이 흔들리는 객실에서 묻어두었던 걱정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그런데 쿤밍 역에 내리자마자 그는 한 사람을 만난다. 그와 마찬가지로 라싸까지 가는 자전거 여행객 야오 씨였다. 둘은 금세 친해졌고 혼자였던 여행이 야오 씨는 물론 그와 합류하기로 한 대여섯 명까지 합쳐서 대군단으로 불어났다. 자전거도 고칠 줄 몰랐던 그에게는 어떤 준비물을 보충해라, 커브길에서는 이렇게 타라, 잠자리는 어떻다 등 여행에 대해 조언해줄 친구들이 생겨났다.

 

얼하이에서 솽랑까지, 아름다운 풍경들
멀리 창산을 보며 호숫가를 달리며 풍경을 만끽하던 다펑은 불안을 잊고 여행의 행복에 빠져들었다. 마을에 도착하면 지역 음식과 맥주도 마시며 고단을 잠재웠다. 바다와 같이 끝없는 호수에 서서히 날이 저물고 별이 돋아나면, 그 별들은 금세 지구를 향해 가득 쏟아져 내릴 것처럼 엄청난 크기로 자라났다. 새벽녘에 옥상에 올라 조용히 잠든 낯선 타향 마을의 지붕을 보기도 했다. 밤새 떠드는 옆방 손님들, 물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 샤워시설, 절벽 바로 위에 세워져서 심장이 오그라들면서 볼일을 봐야했던 일들로 인해 고생도 했지만, 낯선 것과의 조우는 그의 내면에 차곡차곡 쌓이면서 힘든 여정을 이겨낼 에너지로 전환되었다.

 

거침없는 펜화로 만나는 차마고도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은 저자가 직접 그린 아름다운 펜화들이다. 워낙 티베트 여행객이 많아 사진으로 이 고원지대를 만나보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하지만 이 책에서처럼 여행의 세부를 디테일하게 그림으로 남겨서 독특한 감흥을 느끼게 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특히 초반의 차분한 분위기와는 달리 목적지가 다가올수록 흥분해서 선의 터치가 과감해지고 대상의 생략도 일어나는 등 시간에 따른 변화를 보는 맛도 있다. 또한 저자가 화가 고흐를 좋아하다보니 그와 비슷한 느낌의 나무와 풍경을 만나보는 것도 신기하다.

 

여행 내내 함께한 그리운 사람
초반의 아름다운 풍경은 곧 지옥 같은 여정으로 바뀐다. 올라도 올라도 끝이 없는 오르막길에선 길에 주저앉아 울기도 했고, 급커브 길에서는 동료가 넘어져 다치는 바람에 간이 철렁하기도 했다. 안개로 인해 앞이 보이지 않는 길을 오랜 시간 달릴 때면 축축해진 바지 속 다리는 감각이 없어지기도 한다. 무엇보다 곳곳에 붕괴의 위험을 안고 있는 구간이 가득하며 끊어질 듯 이어지는 길과 그 밑을 흐르는 흉포한 강물은 언제 나를 삼킬지 알 수 없다. 그럴 때마다 저자에게 힘을 북돋워준 것은 멀리 떨어져 있는 여자 친구다. 그는 본문 중간중간 애틋한 감정을 드러내며 이 모든 경험이 나중에 우리 두 사람의 아름다운 추억이 될 것이라고 다짐한다. 엽서 여러 장을 이어 붙여 설산의 전체 모습이 나오게 하고 각 장마다 여자 친구 이름을 한자씩 써서 자신의 건재함을 뽐내기도 했다.

때론 치기도 보이고, 때론 닭살스럽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건강하고 아름다운 심성을 가진 저자가 마음에 품어내고 펜으로 표현한 이 한 달여의 여행에 동참하는 기분은 정말 특별한 공간에 초대받은 듯한 기분을 안겨준다.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른다. “아, 몰라. 나도 일단 떠나고 보자!”

목차

머리말
DAY 1 네가 향한 세상으로 가다
다리大理

DAY 2 멀리 창산을 보며, 얼하이를 달리다
다리大理 – 솽랑雙廊

DAY 3 비가 오고나면 해가 뜨기 마련이지
솽랑雙廊 – 허칭鶴慶

DAY 4 아름다운 리장
허칭鶴慶 – 리장麗江
여행을 함께한 멋진 동료들을 소개합니다

DAY 5 섭섭함, 여행이 가진 또 다른 매력
리장麗江 – 총장강의 댐冲江河大壩

DAY 6 가슴에 새긴 말 “영원이 행복하기를”
총쟝강의 댐冲江河大壩 – 샹그릴라香格里拉

DAY 7 몸은 지옥에, 영혼은 천국에
샹그릴라香格里拉 – 번즈란奔子欄 – 슈송書松

DAY 8 바이마쉐산에 한을 남기고 기쁘게 메이리쉐산을 만나다
슈송書松 – 더친德欽 – 페이라이스飛來寺

DAY 9 꿈에나 나올법한 란징의 온천
페이라이스飛來寺 – 란징鹽}井

DAY 10 우리와 같은 꿈을 꾸는 개 한 마리
란징鹽}井 – 망캉芒康

DAY 11 조금만 더 높이 뛸 수 있다면
망캉芒康 -루메이如美

DAY 12 산을 휘감는 굽잇길
루메이如美 – 롱쉬榮許

DAY 13 평생 잊을 수 없는 하루
롱쉬榮許 – 줘공左貢

DAY 14 추수감사의 계절
줘공左貢 – 방다邦達

DAY 15 요술을 부리는 누장 강의 일흔두 굽잇길
방다邦達 – 바수八宿

DAY 16 무릉도원으로 가는 길
바수八宿 – 란냐오然鳥

DAY 17 이곳에서 당신과 말이나 키우며 살고 싶어
란냐오然鳥 – 보미波密
DAY 18 여행이 바꾼 삶의 태도
보미波密 – 퉁마이通麥 – 파이롱排龍

DAY 19 사랑처럼 달콤한 빗줄기
파이롱排龍 – 루랑魯郎

DAY 20 난자바와南迦巴瓦
루랑魯郎 – 린즈林芝 – 바이八一

DAY 21 좡족 소녀의 집
바이八一 – 바이바百巴

DAY 22 아폐장웬啊沛莊園을 만나다
바이바百巴 – 궁부장다工布江達

DAY 23 삼보일배
궁부장다工布江達 – 송둬松多

DAY 24 어두운 밤에 미라산米拉山을 달리다
송둬松多 – 모주궁카墨竹工卡 – 라싸拉萨

DAY 25 나는 행복한 사람이다.
라싸拉萨

후기: 사랑을 위한 여행
옮긴이의 말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다펑大鵬

중국 대도시의 평범한 직장인이다. 윈난과 티베트를 자전거로 달리며 쓴 편지와 그림이 네티즌들에게 엄청난 관심을 받았다. 평소에도 스케치를 좋아해서 일상생활을 종종 그림으로 남기고 있다. 자기 자신을 항상 사랑에 빠져 사는 남자라 표현하는 그는 이 책으로 중국 네티즌이 뽑은 진정한 로맨티스트의 자리에 올랐다.

 

옮긴이

전호상

상하이중의약대학을 졸업한 중의사로, 경희대 기초한의학대학원에서 수학 중이다. 중국어 출판번역모임 ‘행단’의 번역가로 활동하며 중국 문화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