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증오의 시대 명청 교체기 사대부 연구 1
  • 지은이 | 자오위안
  • 옮긴이 | 홍상훈
  • 발행일 | 2017년 07월 28일
  • 쪽   수 | 664p
  • 책   값 | 32,000 원
  • 판   형 | 152*225
  • ISBN  | 9788967354015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명·청 교체기에 대한 ‘기념비적 연구’

명대 유민遺民은 어떻게 청대를 통과해갔는가
스스로에 대한, 사태를 이렇게 만든 모든 것에 대한 증오가 들끓었던 시대!
지식인들의 가장 사적인 문집과 편지 기록을 통해 복원하고
다양한 생존방식과 그 삶의 기록을 해부하다

이 책은 명·청 교체기 사대부들의 심리와 그들의 생존방식을 방대하게 다룬 저작으로, 사대부들 사이의 서찰을 중점적으로 분석해 이후 연구의 초석을 닦은 이 분야 기념비적 연구다. 명·청 교체기는 명나라 한족이 청나라 만주족에게 나라를 넘겨준 시기다. 치욕과 자기모멸 속에서 증오가 듫끓었고 또다른 생존이 모색된 시기이기도 하다. 저자는 왕조 교체기 사대부들이 어떤 경험을 했고, 특히 어떤 부분을 반성했는지 주요 인물별로 다양하게 살펴보고 있다. 또한 왕조 교체기의 문화 현상으로 중국의 남과 북이 어떻게 달랐는지, 난세의 세족들은 어떤 방식으로 대처해나갔는지, 사회적 계급의 혼돈과 이에 대한 지식인들의 담론은 어땠는지 등을 연이어 추적해 들어간다. 그러면서 혼란의 전체상과 통제하려는 노력들의 구조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
또한 건문제-방효유 사건 등 유명한 문자옥의 구조를 파헤쳤으며 청나라 정부의 언론에 대한 생각과 사대부들의 생각이 부딪히는 부분들도 정교하게 살펴본다. 무엇보다 이 책은 ‘유민遺民’(나라 잃은 백성)이라는 개념이 어떻게 만들어져서 유통되었는지를 살피고 있으며, 유민들의 생존방식을 불교로 도피하기, 삶과 죽음에 대한 재인식 등으로 논의하다가 유민들의 의고나, 교유, 생계, 장례제도 등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기도 한다. 아울러 유민으로서 지식인들이 보여준 삶의 절조와 그들의 학술적 업적까지 경학과 사학으로 나눠 조명하고 있다.

 

명말·청초의 중요성에 대하여

명말·청초는 역사뿐만 아니라 학술과 문화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시기다. 동림당東林黨과 엄당?黨 사이에 벌어진 오랜 진흙탕 싸움의 여파로 숭정제崇禎帝의 조정은 여전히 조용할 날이 없었고, 명나라 조정을 특징짓는 가혹한 조옥詔獄과 정장廷杖으로 군신 간의 관계도 껄끄러웠다. 민간에는 강남을 중심으로 양명학 좌파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도시화와 상업화에 가속도가 붙은 경제적 현실을 반영한 새로운 세계관을 가진 이들이 늘어나 관념적이고 형식화된 도학道學을 비판하는 분위기가 커져가고 있었다. 물론 이 와중에 도시 시민의 정서를 대변하는 소설과 희곡 같은 새로운 장르의 문학예술은 ‘4대 기서奇書’의 등장을 신호로 전성기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으나, 200년 가까운 복고주의에 매몰된 사대부 문화는 거의 전방위적으로 쇠락하고 있었다. 게다가 대외적으로는 남쪽 왜구의 노략질과 북쪽 만주족의 압박이 점점 심해지고 있었다. 결국 중압감을 이기지 못한 노쇠한 왕조는 무너지고 말았고 중국인들, 특히 사대부들은 200년 만의 이민족 통치라는 충격적인 현실을 온 몸으로 감당해야 했다.
군부君父에 대한 충효忠孝를 국가를 지탱하는 기본 이데올로기로 삼고 있던 유가 전제정권 사회에서 ‘이성異姓’의, 심지어 민족마저 다른 이들이 황실의 주인이 된다는 것은 오늘날의 관점에서는 선뜻 실감하기 어려운 충격이었을 터다. 황궁 뒷동산에 올라가 목을 맨 황제의 비극적인 종말이 유가 사대부들에게는 그야말로 ‘아버지의 상실’과 마찬가지로 인식되었을 테고, 게다가 이민족 황실을 섬긴다는 것은 ‘오랑캐’를 새 아버지로 모시게 된 것과 마찬가지 상황이었을 것이다. 정신적 공황상태를 유발할 수밖에 없는 이런 상황에서 ‘취의就義’, 즉 순절殉節은 어쩌면 사대부들이 취할 수 있는 당연한 결단처럼 보일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인간 세상이 어찌 그리 단순하겠는가? 그 혼란의 와중에 대의를 저버리고 ‘도적을 따르는從賊’ 부류가 생겨나고, 청나라 군대가 남명南明마저 멸망시켜서 강남까지 완전히 청 정부의 판도 아래 들어가면서 드디어 살아남은 이들의 고통과 고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대부분 ‘연로한 어버이老親’ 때문에 순절을 포기해야 했던 그들은 불가피하게 ‘유민遺民’이 되어야 했지만, 그들 대부분은 자신의 도덕적 수치심과 복종을 강요하는 청 정부의 외적 압박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려야 했다.(이에 비하면 경제적 궁핍은 차라리 감내할 만한 것이었을 터이다.)
이런 상황에서 유민들은 ‘생존의 합리화’를 위해 갖가지 방법을 동원한다. 승려나 도사로 출가하여 ‘세속을 버림棄世’으로써 충효를 포함한 세속의 논리에서 벗어나려고 하기도 하고, 순절을 가로막은 가장 큰 이유로 내세운 ‘어버이’와 ‘군주’ 사이의 차별화된 명분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기도 하고, 명나라의 멸망 원인을 규명하고 한족 왕조의 ‘회복’을 위해 학술과 ‘운동’의 여러 측면에서 분투하기도 하는 등 갖가지 시도가 각자의 취향과 특성에 따라 진행되었다. 그러나 그들의 이
모든 시도는 결국 ‘언론’의 한계를 넘어 ‘실천’으로 승화되지 못했고, 세월에 따른 청 왕조의 안정화와 그들 자신의 마모로 인해 ‘자연스럽게’ 소멸되고 말았다.

 

‘사대부들 간의 서찰’ 위주 고찰

자오위안趙園의 이 책은 바로 그 공간에서 벌어진 ‘유민 현상’을 다양한 각도에서 비춰본 역작이다. 특히 저자 후기에서 그 자신도 이야기했듯이 이러한 고찰은 역사가나 철학 등의 다른 학술 분야에서는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 당시 사대부들의 ‘문집’, 특히 역자가 보기에 사대부들 사이에 오간 서찰들을 위주로 고찰하여 정리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어쩌면 이것은 ‘언론’과 ‘화제’를 중심으로 그 배경과 소통의 네트워크를 고찰하는 데 중점을 둔 저자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상당히 효율적인 선택이었던 듯하다. 특히 문학 연구의 경험을 십분 살려서 사람들의 세상을 앞뒤와 안팎으로 두루 살피며 유민 개개인의 심리와 어쩔 수 없는 ‘선택’ 등을 설명하는 부분들은 매우 설득력 있다. 바로 이런 점이 중국에서 이 책을 명말·청초 연구자들의 필독서로 만들었다.

 

번역의 난관과 극복기

그러나 이 책의 번역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중국의 다른 학술서들이 관행적으로 그러하듯이 이 책도 옛 문헌을 인용하면서 내용에 대한 주석을 거의 달아놓지 않았고, ‘문집’을 읽으면서 영향을 받은 탓인지 저자의 문체는 고문과 현대문 사이에서 그네를 탔고, 어떤 경우는 영어의 어순까지 뒤섞은 듯이 그야말로 독특한 풍격을 이루고 있었다. 이런 측면을 고려한다면 심지어 상당한 수준의 학력을 가진 중국인이라 할지라도 이 책의 페이지를 결코 쉽게 넘길 수 없으리라고 역자 홍상훈 교수는 거의 확신한다고 말한다. 참고문헌 목록만 보더라도 이 책에 인용된 엄청난 고전 문헌들을 금방 이해하기 힘들 것임을 즉시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역자도 인용문의 번역에서 역량의 한계로 인해 충분히 고전했으며, 심지어 한 구절은 지금까지도 해답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이 부분은 여러 군데 도움을 청해보기도 했지만 결국 해결되지 않아 소수이지만 번역 포기 의사를 주석에 밝히고 말았다. 그 외의 부분들은 어떻게든 해석을 해냈는데, 원서의 분량이 너무 방대하다보니 인명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서 충분한 주석을 붙이지 못한 점은 약간 아쉬움으로 남는다고도 했다.

 

유민이란 무엇인가

저자는 이 책의 핵심 키워드 ‘유민遺民’에 대하여, 사대부들이 고심하여 만들어낸 자기 모습이고 태도에 대한 자각적인 설계의 산물이라고 강조한다. ‘유민’은 일련의 방식(내지 기호)을 빌려 자신을 확인하고 또 다른 이들에게 변별적으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구체적인 연구에서 저자는 유민의 특수성을 지나치게 강조하기보다는 ‘사대부’로서 그들의 일반적 품성에 더 관심을 기울였다. 유민은 특수한 역사적 기회와 인연 속을 살았던 사대부에 지나지 않는다. ‘유민’은 사대부가 당시 세상과 맺는 관계 형식의 일종이며, 역사의 변동 속에서 사대부가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형식이었다. 사대부는 ‘역사의 비정상적 상태’에 반응할 때 종종 사대부의 보편적인 생존 처지와 생존 전략을 바탕으로 삼는다. 이러한 인식 때문에 필자는 책의 첫머리에서 ‘명나라 유민’의 서술과 관련된 상대적으로 넓게 열린 배경을 제시하려고 시도했다.

목차

제1장 왕조 교체기 사대부의 경험과 반성
1절 지독한 미움
폭정과 대항 | 학대와 자학 | 어짊仁과 포악함暴 | 에필로그
2절 삶과 죽음
죽음: 사직을 위해, 국경에서, 군주의 치욕 때문에, 성이 무너졌을 때 | 죽음의 각오들 | 절개를 지켜 죽지 못함을 한탄하다 | 죽음의 도리
부록 진확의 절의론
3절 혼자의 뜻을 따름
‘선비 기질’에 대한 논의 | ‘의병義軍’에 대한 논의 | ‘백성의 칭송’과 ‘세속의 유행’

제2장 왕조 교체기의 문화 현상
1절 남과 북
남북과 조정의 정치 | 북경 천도에 대한 비판: 동남-서북 | 서북-동남·서북 | 동남: 오·월 | 오·월 이외의 남방 | 학자와 남북의 관계
2절 세족世族
난세의 세족 | 세족: 종법의 재건 | 세족과 문화 전승 | 벼슬아치와 민간 정치
3절 품류品流
사회적 지위: 계급론 및 등급론 | 사회적 지위: 도덕론, 군자·소인론 | 사회적 지위: 인성론, 사회적 지위와 정치적·문화적 품위

제3장 화제가 된 ‘건문제 사건’
1절 사건에서 빌린 주장
화제의 해금 | 영락제에 대한 비평 | 방효유에 대한 논의
2절 ‘삭제’ 이후의 역사
제4장 ‘언론’에 관한 언론
1절 언로
언관의 ‘강직한 품격’ | 제도에 대한 평가
2절 청의
3절 ‘일괄론’과 ‘한 선생의 말씀’

부록 사대부들의 경험에 나타난 명·청 교체기 언론 환경

참고문헌

미리보기

개중에 정말로 충심에 찬 울분을 품은 이는 한두 명에 지나지 않으며, 나머지는 모두 요행으로 이득을 챙기려는 생각만 있지 항상된 마음은 없으며, 모이기는 했으되 서로 지켜주지는 않는다. _191쪽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자오위안趙園

1945년 생으로 중국 허난 성 웨이쓰尉氏 사람이며 간쑤 성 란저우蘭州에서 태어났다. 1981년 왕야오王瑤 선생 밑에서 문학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중국사회과학원 문학연구소 연구원이다.
중국 현·당대 문학을 오랜 시간 연구했지만 미술, 영화 등에도 관심이 많아 다방면으로 읽고 봤으며 특히 인간 군상에 관심을 기울여 1980년대 말 『베이징: 도시와 사람』과 같은 대작을 완성하기도 했다. 이러한 관심이 명·청 시대의 역사 인물로 이어져 ‘역사적 탐구’로 방향을 전환하게 된다. 10여 년의 연구 끝에 『명청 교체기 사대부 연구』라는 방대한 저작을 내놓았는데 기존 역사 연구에서 잘 돌아보지 않았던 개인 문집, 편지 등을 섭렵해 왕조 교체기 지식인의 운명과 내면을 천착한 연구로 주목을 받았다. 이 책은 현재 이 시기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필독서로 인정받고 있다. 저서로 『소설가 10인을 논하다論小說十家』, 『베이징: 도시와 사람北京:城與人』, 『땅의 아들地之子』 『명청 교체기 사대부 연구』 등이 있다.

 

옮긴이

홍상훈

서울대 중어중문과 학사, 석사, 박사. 2019년 현재 인제대 교수. 주요 저역서로는 <전통시기 중국의 서사론>, <한시 읽기의 즐거움>, <하늘을 나는 수레>, <홍루몽>, <봉신연의>, <증오의 시대>, <생존의 시대> 등이 있다.

주요 저역서:
《중국소설비평사략》(역서), 을유문화사, 1994
《베이징》(역서), 솔출판사, 1997
《하늘을 나는 수레》, 솔출판사, 2003(문화관광부 추천도서)
《서유기》(역서, 공역), 솔출판사, 2004
《그래서 그들은 서천으로 갔다 – 서유기 다시 읽기》, 솔출판사, 2004
《전통시기 중국의 서사론》, 소명출판, 2004
《완역 두보율시》(역서, 공역), 명문당, 2005
《시귀의 노래 – 완역 이하시집》(역서), 명문당, 2007(문화관광부 추천도서)
《한시 읽기의 즐거움》, 솔출판사, 2007(문화관광부 추천도서)
《별과 우주의 문화사》(역서), 바다출판사, 2007
《유림외사》(역서, 공역), 을유문화사, 2009
《중국고전문학의 전통》(공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출판부, 2010
《양주화방록》(공역), 소명출판, 2010(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
《홍루몽》(역서), 솔출판사, 2012
《봉신연의》(역서), 솔출판사, 2016
《왕희지평전》(역서), 연암서가, 2016
《증오의 시대》(역서), 글항아리, 2017
《생존의 시대》(역서), 글항아리,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