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북막일기 북평사 박래겸이 남긴 254일간의 기록
  • 지은이 | 박래겸
  • 옮긴이 | 조남권, 박동욱
  • 발행일 | 2016년 02월 22일
  • 쪽   수 | 292p
  • 책   값 | 16,000 원
  • 판   형 | 152*214
  • ISBN  | 9788967352721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편집자 노트
책소개

조선 관료가 쓴 일기, 길 위에서 이루어진 업무
그 바쁜 걸음과 객지의 유숙 속에서 틈틈이 즐기는 여행과 풍류
조선시대 공무公務의 면면이 매일의 기록 속에서 드러나고
하루하루 깃든 피로는 인간의 향내를 풀풀 풍긴다

 조선의 선비, 지방으로 출장을 떠나다

 저자인 박래겸의 본관은 밀양, 자는 공익公益, 호는 만오晩悟·탑서塔西다. 1822년 암행어사에, 1827년 함경도 북평사北評事에 제수되었다. 북평사는 조선시대의 정6품 무관 벼슬로 원래 이름은 병마평사였으나 줄여서 북평사 혹은 평사라 불렀다. 외관직外官職이었으며 영안도(함경도)와 평안도에 각 한 명씩 파견했다. 즉 북평사는 우후와 함께 각 도의 주장인 병마절도사의 막료로서 업무를 보좌하는 관직이었다. 『북막일기』는 이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것으로, 1827년 7월 14일 북평사 관직이 내려진 뒤부터 1828년 4월 2일 도성의 자택에 당도할 때까지의 기록을 담았다.

북평사의 주된 임무는 문부文簿를 관장하고 군자軍資와 고과 및 개시開市 등을 주관하는 것이었다. 또한 병마절도사에게 사정이 생기면 도내 순행과 군사훈련, 무기 제작과 정비, 군사의 군장 점검, 군사시설 수축 등을 대행했는데 기간은 통상 2년이었다. 박래겸은 북평사로 재직하는 254일 동안 총 6070리를 다녔다. 그리고 이 기간에 일어난 모든 일을 날짜별로 세세하게 정리했다. 우리는 이를 통해 조선시대에 공무를 담당한 한 직책인 북평사의 이동 경로와 일정, 각 업무와 길에서 소요한 시간 등을 구체적으로 유추할 수 있다.

『북막일기』에는 북평사 고유의 업무들도 낱낱이 기록되어 있다. 여러 차례의 과거시험과 백일장에서 주최·출제·채점을 맡는 등 전방위로 참여한 행적을 담았을 뿐 아니라 출제한 문제까지 상세하게 제시해두어 조선시대 지방에서 치르는 과거의 전모가 어떠했는지 들여다볼 수 있다. 공시公市, 사시私市, 마시馬市 등을 직접 개장하기도 했던 박래겸은 구체적인 일시와 물품도 적시해 당시의 대청對淸 무역 상황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북평사가 무관들에게 무예를 시험하거나 포상하는 모습, 순찰사와 병마절도사를 배알하는 의식, 관리들 상호 간의 알력관계, 군예軍禮의 실제 모습 등도 이 일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래겸은 그가 근무하던 지역인 함경도의 풍속과 풍토까지 세밀히 그려냈으며 당시 국경이 닿아 있던 호인의 모습도 기록해두었다. 이것이 바로 『북막일기』가 단순히 개인의 기록에 그치지 않고 조선의 역사를 알려주는 자료로서 그 가치를 지니는 이유다. 그가 활동하던 서북 지역은 현재까지도 많은 부분이 미답의 경지로 남아 있다. 그런 만큼 이 책은 귀한 연구 자료가 될 뿐 아니라 읽을거리로서도 손색이 없다.

목차

머리말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월
2월
3월
4월

박래겸의 공무 여행 루트
원문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박래겸

본관은 밀양, 자는 공익公益, 호는 만오晩悟·탑서塔西다. 경상도 구미 봉곡에서 박선호朴善浩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1810년부터 1811년까지 가주서假注書로 봉직했고, 그 후 주서, 정언, 지평, 장령 등을 역임했다. 1819년 부안 현감에 임명되었다. 1822년 암행어사에, 1827년 함경도 북평사에 제수되었다. 또 1829년 영의정 이상황이 심양 정사로 갈 때 서장관으로 임명되어 수행했다. 그는 이러한 체험을 통해 마흔세 살에 평안남도 암행어사의 체험을 담은 『서수일기西繡日記』, 마흔여덟 살에 함경도 북평사 때의 공무를 기록한 『북막일기北幕日記』, 쉰 살에 서장관으로 심양을 다녀온 견문을 담아 『심사일기瀋使日記』를 씀으로써 총 세 권의 일기를 남겼다. 1833년 예조참판으로 있을 때 동지부사로 임명되어 두 번째 연행을 다녀왔다. 1837년부터 1840년까지 여러 관직을 제수받았으나 신병을 핑계로 사직했다. 저서로는 『탑서유고초塔西遺稿抄』 『만오유고晩悟遺稿』 등이 있다.

 

 

옮긴이

조남경

1989년 온지溫知서당을 개설하여 후학들을 위한 한적漢籍 강독과 한적 국역사업을 추진해왔으며, 1995년 한서대 부설동양고전연구소 초대 소장에 취임하여 2012년 6월까지 재직했다. 옮긴 책으로 『기년통고紀年通攷』 『조용문선생집趙龍門先生集』 『죽계일기竹溪日記』 등 다수가 있다.

 

박동욱

성균관대 국문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현재 한양대 창의융합교육원 교수다. 2001년 『라쁠륨』 가을호에 현대시로 등단했다. 지은 책으로 『아버지의 편지』(공저), 『나를 찾아가는 길』(공저), 『가족』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혜환 이용휴 시전집』(공역), 『혜환 이용휴 산문전집』(공역) 등이 있다.

편집자 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