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역, 위대한 미메시스 한국국학진흥원 교양총서 오래된 질문을 다시 던지다 10
  • 지은이 | 황병기
  • 옮긴이 |
  • 발행일 | 2014년 10월 30일
  • 쪽   수 | 156p
  • 책   값 | 12,000 원
  • 판   형 | 153*218
  • ISBN  | 9788967351366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자연에서 기호로, 기호에서 사상으로

철학은 한순간에 창조되는 것이 아니다
잠재된 것들이 쌓이고 쌓여서 지적으로 표현된 것이 바로 철학이다

여러 번 반복해 읽어 책의 가죽 끈이 떨어질 정도로 공자가 사랑했던 책 [주역]

점치는 책이 심원한 사상서가 되기까지
자연의 구체가 인륜의 추상이 되기까지
그 역사를 단계적으로 하나하나 살펴본다

역경은 서점筮占이 토대가 되어 탄생한 것이지만, 서점은 또 그 근원에 귀복점龜卜占이 있다. 이것은 일련의 연속적인 발전과정인 것이며, 철학화된 역전이 비非철학에서 갑자기 태어난 것이 아니다. 비록 미성숙한 단계라고 할 수는 있겠지만 당시로서는 최고 높은 단계의 철학으로서, 역전의 철학은 이것을 토대로 형성되었다. 점의 원형으로서의 귀복에서 시초蓍草라는 산대를 이용해 점치던 서점으로, 그리고 역경에서 역전으로 점차 발전해온 것이다. 따라서 역학사에서 역전의 저작을 마치 철학화의 진입으로 단순화시켜 보는 것은 오해를 낳기 쉽다.
(…)
[주역]은 이미 경문 자체에서 철학적 추동을 하고 있었다. 8괘의 취상과 효사의 출현을 통한 해석의 내용들은 역경에서 이미 시작된 것도 있고, 또 역전에서 출현하는 것도 있어서 시기적인 차이가 있다. [주역]이 철학서로 변모되었다는 결정적인 표지는 [역전]이라는 텍스트와 공자의 해석이다. [역전]은 8괘의 괘상卦象, 괘덕卦德, 괘위卦位, 괘서卦序의 네 가지 단서를 확립하여 철학적인 관점에서 역경을 해석함으로써 중국 철학에 매우 풍부한 형이상학을 제공했다. [주역]에 대한 철학적 해석의 관점은 후대에 더욱 철저하게 계승되면서 [주역]은 더 이상 점치는 책이 아니라 우주관과 세계관을 말하는 철학서로 변모하게 되는 것이다.

 

기호에서 사상이 된 철학서 
기호는 사람들끼리 맺은 약속이다. [주역]도 마찬가지다. [주역]의 세계는 자연을 모사한 데서 비롯된 것이지만 온전히 자연의 것이라기보다는 인류가 발견한 기호와 상징의 체계로 이해된다. 창작한 사람과 받아들이는 사람이 기호체계를 지키기로 약속하지 않는다면 [주역]의 기호와 문자는 단지 암호로만 남게 되고, 서로 약속을 지켰을 때 비로소 하나의 문자로 역할하게 된다. [주역]이 우리나라에 전해져 연구되었다는 기록은 삼국시대부터 문헌에 나타나기 시작해 고려시대, 조선시대에도 계속해서 여러 주석서가 나왔다. 우리나라는 [주역]에 토를 달아 읽은 것이 특징인데, 이를 통해 [주역]을 우리 것으로 소화해 읽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주역]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설명이 이미 나와 있음에도 [주역]은 여전히 신비에 싸여 있으며, 이를 해석하는 관점 역시 난무한 상황이다. 이 책은 [주역]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해석의 방법론을 중심으로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구성과 개념, 역사 등을 설명하고, 원전과 원문도 함께 살펴본다.

 

[주역]은 어떻게 구성되나 
[주역]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구조와 개념들을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 [주역]은 경과 전 두 부분으로 되어 있고, 괘와 괘효사가 경이며 이외의 것은 모두 전이다. 괘는 모두 64개이고, 한 괘에는 획이 6개씩 있다. 1획에서 6획까지 아래에서부터 위로 위치에 따라 초, 2, 3, 4, 5, 상획으로 불린다. 획은 양획과 음획 두 가지인데 양획은 튼튼하고 성질이 굳센 강획이고 음획은 부드럽고 비어 있으며 성질이 유약하기에 유획이다. 강유의 성질을 갖는 두 획이 각각 6개로 중첩되어 있는 것이 하나의 괘이고, 이것이 64개다. 64괘는 대성괘·중괘라 불리기도 한다. 3획씩 8종으로 되어 있는 괘는 8괘로 이는 소성괘 혹은 단괘라 한다. 괘마다 한두 마디의 글이 달려 있는데 이것을 괘사라 하고, 6개의 효마다 달려 있는 글은 효사라 한다.
예를 들어 건괘의 괘사 “건, 원형이정乾, 元亨利貞”에서 ‘건’이 바로 괘의 이름이다. 건, 곤, 준, 몽 수, 송, (…) 기제, 미제 등 64괘 괘사의 첫 단어가 모두 괘명이다. 괘명은 괘의 전체 상황을 보여주고, 대략적인 의미를 짐작할 수 있게 해준다. 건은 하늘, 아버지, 굳셈 등을 뜻하는데 이것이 괘의 의미인 괘의卦義 혹은 괘가 가진 성질이라는 뜻에서 괘덕卦德이다. 괘의는 전체적인 뜻과 함께 괘가 처한 상황 곧 시時를 알려준다. 64괘 괘명은 괘의와 괘시를 두루 표현한다. 더불어 변화를 지칭하는 효는 효변爻變이다. 한 괘는 여섯 획으로 구성되고 각각의 획이 여섯 곳의 자리에 놓이게 되자마자 효가 된다.

 

점서에서 철학서로 
[주역]을 떠올리면 일반적으로 가장 먼저 점占이 연상된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주역]은 원래 점치는 책이었다. 그러나 단순한 점서였다면 철학서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주역]이 육경六經의 으뜸을 차지하는 중요한 경전이 된 이유는 그것의 철학적·인문주의적 성격 때문이다. 거북이나 동물 뼈 위에 나타난 성문으로 점치던 귀복점龜卜占에서 수의 연산과 논리를 통해 점을 치는 서점筮占으로, 그리고 [주역]의 역경과 역전으로 점차 발전해온 것이다. 그런데 [주역]에 관한 가장 큰 오해는 역경은 점서이고 역전은 철학서라는 것이다. 하지만 철학은 한순간에 창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역전에서 나타나는 철학적 성격은 모두 역경에 잠재되어 있던 것으로 보는 것이 옳다.
이렇듯 철학적 해석과정에서 중요한 부분이 바로 역전이다. 다른 점서들은 철학이 되지 못하거나 역사에서 사라져버렸지만 [주역]은 철학으로 살아남았다. 역전은 64괘를 새롭게 해석하는 지침이 되었고, 역전 없이는 [주역]을 해석할 수 없을 만큼 중요하게 되었다. 역전은 공자가 [주역]에 단 최초의 주석으로 십익十翼이라 불린다. 괘효사의 괘사는 문왕이, 효사는 주공이 지었다고 전해진다. 괘사와 효사의 원천이 되는 것이 6획 괘인데, 하나라의 [연산역], 은나라의 [귀장역]도 주역과 마찬가지로 8괘, 64괘의 형태를 갖춘 것으로 보아 6획 괘가 이전부터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는 주장이 정설로 받아들여진다. 전설 속 성인인 복희가 이를 만들었다고 믿으며 복희 선천팔괘도先天八卦圖가 전해진다. 정리하자면 주역의 작자는 복희·문왕·주공·공자 사성四聖이라는 견해가 일반적이다.
상징성을 띠는 기호는 또 하나의 문자로서 메시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기호는 기호를 어떻게 조합하고 이해하는가에 따라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올 수 있다. [주역]의 기호체제를 해석하는 데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 추이推移는 벽괘?卦가 연괘衍卦로 확장되어가는 것을 표현하는 용어다. 벽괘는 64괘 중 가장 핵심적인 14개의 괘이며, 이것이 확장되어 50연괘를 만들어낸다. 사계절 가운데 가장 추운 동지에 1양이 처음 생겨나는데 이것이 복괘다. 복괘에서 양이 하나씩 쌓여가면서 임괘, 태괘, 대장괘, 쾌괘, 건괘가 된다. 하지에 1음이 처음 생겨나는데 그 괘가 구괘다. 음이 불어나면서 돈괘, 비괘, 관괘, 박괘, 곤괘가 된다. 복괘는 자월(11월)로, 이를 시작으로 12월, 1월 순서가 된다. 이렇게 열두 달을 상징하는 사시의 괘가 결정되고, 윤달을 상징하기 위해서 여기에 재윤再閏의 괘로서 소과괘와 중부괘를 포함하여 이를 벽괘라고 한다.

 

[주역]의 신비화와 신성화 
[주역]은 가장 오래된 책인 동시에 난해하고 신성하며 신비한 글로 인식되어왔다. 공자도 [주역]을 연구하느라 가죽 끈이 세 번이나 끊어졌다는 이야기는 이 책이 얼마나 난해하고 난독성이 대단한 책이었는지를 증명한다. 그리고 바로 이러한 난독성이 책을 신비롭고 신성하게 만들었다. [한서][예문지]에서 반고는 [주역]을 “세 성인을 거치고 고대의 세 시기에 걸쳐 이루어졌다”고 평가하는데, 이는 중국의 전통적 복고주의에 따른 최초의 신성화다. 세 사람의 성인을 걸치고 오랜 세월에 걸쳐 이뤄졌다는 사실은 역을 신성하게 만들기에 충분해 보인다. 하지만 [주역]은 정말로 신비로 가득한 미지의 영역에 속할까? 사실 [주역]에는 숨겨진 그 어떤 것도 없으며 신기한 내용이나 사람들을 속이는 것도 없다. [주역]은 성인이 사람들로 하여금 지식을 얻고 깨우칠 수 있도록 가르치려는 의도로 만든 것이지, 쉽게 이해할 수 없게 구성하여 신비화한 것이 아니다. [주역]이 신비하다는 인식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역전의 해설서 [설괘]가 반드시 필요하다. [설괘]는 8괘에 대한 일종의 암호해독서다. [설괘]에는 8괘에 해당되는 상들 양, 소, 말 돼지와 하늘, 임금, 아비, 보옥 등의 의상意象이 자세하게 제시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야지만 비로소 [주역]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64괘의 기본, 음과 양의 대립과 협력관계 
[주역]의 가장 기본은 음과 양이다. [주역]에 사용된 모든 상징 기호는 음획과 양획에서 시작한다. 이것이 소성 8괘로, 그리고 마침내 64괘로 완성되는 것이다. [계사전]에는 음양에 대해 “음양이 갈마듦을 도라고 하는데, 그것을 이어받으면 선이고 그것을 이루면 성이다”라는 말이 나온다. ‘일음일양一陰一陽’은 한 번은 음이 되고 한 번은 양이 되면서 두 기운이 서로 갈마듦을 말한다. “양괘에는 음이 많고 음괘에는 양이 많다”는 말도 나오는데, 이는 음과 양이 반드시 대립적인 관계만은 아님을 뜻한다. 소성 8괘 중 건과 곤을 제외한 여섯 괘에서 진괘, 감괘, 간괘는 양이 하나이고 음이 두 개인 괘인데도 이를 음괘라 하지 않고 양괘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음양은 여성과 남성, 약함과 강함, 땅과 하늘, 마이너스와 플러스처럼 서로 대립되는 요소이지만 동시에 하나의 요소 속에 상반된 요소가 잠재되어 있다. 이렇듯 음과 양은 서로 협력하고 대립하면서 끊임없이 이어진다. [주역]이 철학이 될 수 있는 이유 또한 바로 여기에 있다.

목차

책머리에

1장 풀이하는 글
1 『주역』이라는 책의 탄생
2 『주역』의 구성
3 역경과 역전
4 점서에서 철학서로
5 상징, 문자 그리고 그림
6 명칭과 의미들
7 상의 탄생
8 기호의 메시지
9 기호체계를 해석하는 몇 가지 방법
10 『역』의 신비화와 신성화
11 신비로부터의 탈출
12 사계절의 순환과 음력의 형상
13 만물 변화의 형상
14 변화를 이해하는 전제
15 중국 고대 문화의 상징적 표현
16 음양의 대립과 협력

2장 원전과 함께 읽는 역
01단계 역易의 기원과 점
02단계 『주역』의 구성과 내용
03단계 역易의 그림과 수
04단계 상과 언어
05단계 『주역』에 대한 평가
06단계 음양대대의 불변 진리

3장 원문

미리보기

역경은 서점이 토대가 되어 탄생한 것이지만, 서점은 또 그 근원에 귀복점이 있다. 이것은 일련의 연속적인 발전과정인 것이며, 철학화된 역전이 비철학에서 갑자기 태어난 것이 아니다. 비록 미성숙한 단계라고 말할 수는 있겠지만 당시로서는 최고로 높은 단계의 철학으로서, 역전의 철학은 이것을 토대로 형성되었다. 점의원형으로서의 귀복에서 시초라는 산대를 이용해 점치던 서점으로, 그리고 역경에서 역전으로 점차 발전해온 것이다. 따라서 역학사에 역전의 저작을 마치 철학화의 진입으로 단순화시켜 보는 것은 오해를 낳기 쉽다. (…) 『주역』은 이미 경문 자쳉데서 철학적 추동을 하고 있엇다. 8괘의 취상과 효사의 출현을 통한 해석의 내용들은 역경에서 이미 시작된 것도 있고, 또 역전에서 출현하는 것도 있어서 시기적인 차이가 있다. 『주역』이 철학서로 변모되었다는 결정적인 표지는 『역전』이라는 텍스트와 공자의 해석이다. 『역전』은 8괘의 괘상, 괘덕, 괘위, 괘서의 네 가지 단서를 확립하여 철학적인 관점에서 역경을 해석함으로써 중국 철학에 매우 풍부한 형이상학을 제공했다. 『주역』에 대한 철학적 해석의 관점은 후대에 더욱 철저하게 계승되면서 『주역』은 더 이상 점치는 책이 아니라 우주관과세계관을 말하는 철학서로 변모하게 되는 것이다. _「본문」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황병기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야기를 학적 단계로 끌어올리는 연구에 관심을 쏟고 있다. 저서로 『역, 위대한 미메시스』 『정약용의 주역철학』 등이 있고, 주요 논문으로 「일상에서 읽는 한국인의 정체성」 「여헌 장현광의 도맥과 퇴계학 전승의 문제 연구」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