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이중톈 중국사 03: 창시자 이중톈 중국사 3
  • 지은이 | 이중톈
  • 옮긴이 | 김택규
  • 발행일 | 2014년 03월 24일
  • 쪽   수 | 212p
  • 책   값 | 11,996 원
  • 판   형 | 145*205
  • ISBN  | 9788967351007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추천의 글
책소개

중국이란 거대한 건축물의 ‘뼈대’는 어떻게 완성되었나
이 한 권으로 명쾌히 정리된다

중국 문명에서 서주西周의 의의는 서양 문명에서 그리스의 그것과 맞먹는다.
단지 마르크스의 말을 빌린다면 그리스인은 ‘정상적인 아이’, 주나라인은 ‘조숙한 아이’였다.
그래서 각자의 유년 시절에 당연히 서로 다른 기질을 드러냈다. 중국 역사상 최초의
위대한 정치가 주공周公. 그는 3000년 정치윤리와 문화적 유전자의 기초를 다졌다.
그것은 사람을 근본으로 삼고, 덕으로 나라를 다스리고, 예로 질서를 세우고,
음악으로 조화에 이르는 것이었다.

 

이중톈 중국사 제3권 ‘창시자’ 출간

이중톈은 제3권 창시자에서 ‘주周나라’에서 벌어졌던 일들을 다룬다. 그것은 3000년 정치윤리와 문화적 유전자의 기초를 닦는 작업이다. 이중톈이 획득한 주나라의 위상은 상나라와의 비교를 통해 성취된다.

[이중톈 중국사3-창시자]엔 명확한 주인공이 있다. 그의 이름은 주공周公이다.
주공은 도합 7년간 섭정을 했다고 한다. 세 번째 해까지는 반란을 진압했고 네 번째 해에는 제후들에게 분봉을 했으며 다섯 번째 해에는 성주를 건립했다. 여섯 번째 해에는 예악을 제정했고 일곱 번째 해에는 성왕에게 정무를 넘겼다. 예악제도는 그의 마지막 작품이었다.
안타깝게도 아무도 주공이 어떤 생각을 했었는지 모른다. 더구나 중국의 기초를 다진 것은 주공 한 사람만의 공이 아니었다. 그래도 정리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전체적인 윤곽도 꽤 분명하다.
우선은 걱정이 있었다. “천명이 일정치 않아天命無常” “왕이 되기가 쉽지 않은不易爲王” 것에 대한 우려로 ‘군권천수’의 개념이 생겼다. 그런데 주나라인 자신들조차 스스로의 리더십과 대표권은 명분상 하늘이 주는 것이어도 실제로는 백성이 준다고 생각했다. 이 때문에 사람을 근본으로 삼음으로써 ‘인본주의 정신’이 생겨났다. 그리고 이 정신은 아래와 같이 기술될 수 있고, 또 기술되어야 한다.
천인합일은 인간으로 귀결된다. 물론 한마디를 덧붙여야 한다. 그 인간은 곧 집단의, 가국家國의, 윤리의 인간이었다. 집단이 최고의 존재였기에 덕으로 나라를 다스릴 수밖에 없었다. 하물며 중국의 국가 건립은 씨족 조직을 파괴하는 혁명을 거치지 않았고 거꾸로 씨족과 부락에서 직접적으로 이어졌다. 하·상·주가 다 그러했다. 주나라가 수립한 국가연맹은 더더욱 가국 일체의 ‘가천하家天下’였다. 그 기초는 정전제의 소농경제였으며 전체를 연결시킨 것은 종법제의 혈연관계였다. 이러한 집단에 있어서 덕과 예는 확실히 법률보다 더 적합하고 유용했다.

 

덕치德治의 기원

주나라는 중국이란 거대한 건축물을 지었지만, 그 중에서도 덕치德治라는 골간을 놓았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 주나라인이 덕을 중시했다는 것은, 증명할 수 있는 문헌이 매우 많다. 문제는 문헌만으로는 신빙성을 갖기에 부족하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상서]에 따르면 상나라 왕 반경盤庚도 ‘덕’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정말 ‘덕치’는 주나라인의 고유한 관념이었다거나 서주에서 비로소 시작되었다고 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이야기일까 확실한 증거가 제시되어야 한다.
우선 상나라 시대의 갑골문과 금문에 ‘덕德’ 자가 있는지 찾아보고 그 의미가 ‘도덕’의 ‘덕’이 맞는지 살펴야 한다. 결론은 바로 나온다. 갑골문에는 ‘덕’이 있지만 그 의미는 ‘얻다’이며 ‘잃다’의 뜻도 갖고 있다. 그리고 [고문자고림古文字林]을 보면 상나라 시대의 금문에는 ‘덕’이 없다. 금문의 첫 번째 ‘덕’ 자는 ‘하존’에서 보인다. 하존은 서주 시대의 청동기로서 성왕 시기의 작품이며 주공이 ‘성주’(뤄양)를 조성한 역사적 사실을 기록했다. 그 기록에서 ‘중국’이라는 단어도 최초로 발견되었다. 금문의 ‘덕’과 ‘중국’이 동시에 출현한 것은 ‘하늘의 뜻天意’이 아닐 수 없다.

솔직히 나는 이 비밀을 알아내고 정말 미칠 듯한 기쁨을 느꼈다. 하지만 신중을 기하는 차원에서 즉시 상하이박물관 청동기연구 부서의 후자린胡嘉麟에게 연락해 자문을 청했다.
“상나라 청동기에 ‘덕’ 자가 있습니까”
내 물음에 후 선생은 없다고 답했다. 나는 또 물었다.
“하존의 ‘덕’은 금문에서 현재까지 발견된 최초의 ‘덕’ 자가 맞나요”
“현재까지는 그렇죠.”
“그 ‘덕’은 ‘도덕’의 ‘덕’인가요”
“그렇습니다. 원문이 ‘공덕유천恭德裕天’(큰 덕과 너그러운 하늘)이기 때문이지요.”
그는 또 내게 금문의 ‘덕’이 다 ‘도덕’의 덕은 아니라고 일러주었다. 예를 들어 ‘덕정德鼎’과 ‘덕방정德方鼎’의 ‘덕’은 인명이라는 것이었다. 나는 눈이 번쩍 뜨였다. 영감이 떠올랐다!
그 영감은 글자 모양의 차이에서 비롯되었다.
금문의 ‘덕’과 갑골문의 ‘덕’은 한 가지 분명한 차이가 있다. 갑골문에서는 ‘’과 ‘目’으로 이뤄졌는데 금문에서는 ‘心’이 추가되었다. [고문자고림]에 수록된 ‘덕’ 자의 갑골문은 모두 20개이지만 모두 ‘心’이 없다. 금문에서도 ‘도덕’을 의미하지 않는 것은 역시 ‘心’이 없으며 글자 모양도 갑골문과 흡사하다.
이것은 ‘도덕’의 ‘덕’이 곧 ‘심心이 있는 득得’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그리고 ‘눈으로 본 것’(갑골문의 ‘덕’은 ‘눈으로 알아본 것’이라는 의미에서 ‘얻다’, 즉 ‘득得’의 뜻을 지녔다)을 ‘마음에 얻은 것道德’으로 바꾼 것은 바로 주나라인이었다. 사실 하존의 ‘공덕유천’은 ‘덕으로 하늘의 뜻을 따른다以德配天’는 서주 초기 사상의 구현이었다. 이 사상은 다수의 문헌에서 발견되며 오늘날 청동기를 통해서도 입증되었다. 이제 ‘덕치’가 주나라인 고유의 창조물이었다는 것은 더 이상 의심할 수 없을 듯하다.
도덕의 덕이 ‘하늘’ ‘중국’과 연결되어 있는 이상, “천명을 받아 중국에 거하고, 중국에 거하는 자가 천하를 다스린다”는 것이 어찌 주나라인의 정치 이념이 아니었겠는가 또한 나중에 역대 황제들이 스스로 “천명을 받들어 새로운 운을 계승했다奉天承運”고 선언한 것과, 베이징 천단天壇(황제의 제천祭天 의식을 위해 마련된 제단)의 점유 면적이 자금성보다 훨씬 더 넓은 것 역시 주나라인의 사상이 이어진 결과다.
주나라는 중국 문명의 창시자였다. “상나라의 예는 의식이고 주나라의 예는 제도”였던 것이나, “(권력의) 신수神授는 종교적인 것이고 천수天授는 윤리적인 것” 등은 이미 구구히 따질 필요조차 없었다. 어쨌든 중국 문명의 초석은 놓였고 시간도 시작되었다.(본문 중에서)

 

한 쌍의 날개, 3대 정신, 4가지 제도

덕치의 결과는 ‘인치人治’였으며 덕으로 나라를 다스린다는 개념은 필연적으로 성인이 나라를 다스린다는 것으로 변했다. 이것은 인본주의 정신에 상당히 부합된다. 그래서 ‘하나의 중심’이 생겼으니 그것은 바로 덕치다. 또한 ‘두 가지 기본 포인트’가 생겼으니 그것은 바로 예와 악이다. 예악은 ‘통용되는 힘’이었고 성인은 ‘눈에 보이는 본보기’였다. 성인으로 신을 대체하고 예악으로 종교를 대체함으로써 필연적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세속사회로, 그리고 실제 상황에 맞는 각각의 도덕적 규범들로 향하게 했다. 이로써 ‘현실주의 정신’이 생겨났는데 이것은 아래와 같이 기술될 수 있고, 또 기술되어야 한다.
지행합일은 행동에서 실천된다.
마찬가지로 또 한마디를 덧붙여야 한다. 그 행동은 곧 집단의, 가국의, 윤리의 행동이었다.
이렇게 해서 ‘예술정신’의 이해도 그리 어렵지 않게 되었다. 사실 예술은 ‘가장 독특한 형식으로 가장 보편적인 감정을 전달하는 것’이다. 독특한 형식은 사람을 매료시키고 보편적인 감정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공감이 일어나면 서로 마음이 통하고 우애가 생기며 한마음 한뜻이 된다. 결국 예술의 기능 중 하나는 공자가 [시경]의 효용에 대해 말했듯이 ‘서로 무리 짓게 하는 것群’이다. 보고 듣기 좋은 형식으로 ‘집단의식’을 실현하는 것은 중국 예술의 특징이었다.
따라서 중국 민족의 ‘예술정신’은 아래와 같이 기술될 수 있고, 또 기술되어야 한다.
예악합일은 악樂에서 완성된다.
의심할 여지 없이, 여기서 말하는 ‘악’은 음악(예술)이면서 쾌락(심미)이다. 그러나 예술이든 심미든, 또한 그 스타일이 온유하든 호방하든 모두 집단의, 가국의, 윤리의, 조화의 악이었다. 전통 연극을 예로 들면 충과 효, 인과 의, 인정과 왕법王法의 모순을 다루지 않은 것이 없었으며 소재가 억울한 사건이면 결국 그 오류가 시정되어 반드시 해피엔딩이었다. 중국 민족은 나라와 백성을 걱정할 뿐만 아니라 스스로 즐거움을 찾는 민족이기 때문이었다.
우환이 출발점이고 즐거움이 종점이며 집단의식은 일관된 문화적 핵심이었다.
요컨대 주나라인의 유산이자 그들의 문화 혁신과 제도 혁신의 산물은 하나의 핵심(집단의식), 한 쌍의 날개(우환의 심리와 낙관적 태도), 3대 정신(인본주의 정신, 현실주의 정신, 예술정신), 4가지 제도(정전, 봉건, 종법, 예악)였다. 실로 웅대하면서도 치밀하기 그지없다.
실제로 ‘군권천수’에서 출발해 “사람을 근본으로 삼고”, 이어서 “덕으로 나라를 다스리는” 데 이르기까지, 그리고 “예로 질서를 유지하고 악으로 조화를 보장하는” 데 이르기까지 주나라인이 창조해낸 완전하고, 자족적이고, 상호 보완적이고, 안정적인 체계는 경제, 정치, 사회, 문화의 모든 분야를 포괄했다. 따라서 중국 문명이 극히 안정적이었던 것은 전혀 이상하지 않다. 나중에 이민족의 침입이 있기는 했지만 그 근본 체계에는 변함이 없었다.
주나라인은 실로 상제의 ‘적장자’였다. 적장자에게는 특권이 있다. 그 후 500~600년의 빛나는 세월 속에서 주나라의 군자와 숙녀들은 청춘을 구가하고 지혜를 발휘하여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빼어난 풍류를 과시했다.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중국 스타일’이었다.

목차

제1장
걱정스러운 출발
승자의 두려움
경수와 위수 사이
농촌으로 도시를 포위하다
새 정권의 위기
천명과 수권
진상을 왜곡하다

제2장
팀파니
서쪽에서 태양이 떠오르다
전철을 밟으면 안 된다
사람을 근본으로 삼다
덕치
눈에 보이는 힘
새 운영체제를 설치하다

제3장
서주의 봉건제
세 세력의 반란
일석삼조
통일전선을 넘어
방국제도
주나라도 방국이었을까?
주나라의 들녘
봉건은 질서다

제4장
천하는 한집안이다
적장자
거대한 가족
희주주식회사
중대한 실책
군자와 소인
어긋난 계산

제5장
두 가지 기본 포인트
애국이 죄인 까닭
거대한 그물
누가 이득을 보았나
천하제일의 악단
권리와 의무
중국의 밸런타인데이

제6장
근본의 소재
블랙리스트
스핑크스의 수수께끼
문화적 핵심
신이 없는 세계
공수표를 마다하다
정리

저자 후기│시간이 시작되다
옮긴이의 말│이중톈 약전

미리보기

중국 문명에서 서주의 의의는 서양 문명에서 그리스의 그것과 맞먹는다. 단지 마르크스의 말을 빌린다면 그리스인은 ‘정상적인 아이’, 주나라인은 ‘조숙한 아이’였다. 그래서 작자의 유년 시절에 당연히 서로 다른 기질을 드러냈다. _「저자후기」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이중톈易中天

중국 대륙이 사랑하는 역사학자이며 고전 해설가. 1947년 후난성湖南省 창사長沙에서 태어나 1981년 우한武漢대학교를 졸업하고, 문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는 샤먼廈門대학교 인문대학원 교수로 재직하며 문학, 예술, 심리학, 인류학, 역사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저술에 힘쓰고 있다. 2006년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의 <백가강단百家講壇>이란 프로그램에서 초한지 강의를 시작하면서 ‘고전 대중화’의 길을 개척했고, 이는 <삼국지 강의>로 이어져 ‘이중톈 현상’이라는 말이 만들어질 정도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중국이 인정하는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학술 스타로 자리매김한 그는 저서로 1억 위안이 넘는 수입을 거둬들여 포브스가 선정한 중국 갑부 47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이중톈, 국가를 말하다』는 『이중톈, 제국을 말하다』의 개정판으로 저자 스스로 피와 땀으로 쓴 최고의 역작으로 꼽는 작품이다. 현 중국 정부의 뇌관을 건드려 출간이 보류되어 더욱 화제가 되었으며, 국가 시스템 비판을 통해 오늘날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2011년 중국에서 그가 저술한 16권의 책이 『이중톈 문집』으로 출간되었고, 국내 번역된 저서로는 『제국의 슬픔』 등이 있다.

 

옮긴이

김택규

1971년 인천 출생. 중국 현대문학 박사. 한국출판산업진흥원 중국 저작권 수출 분야 자문위원. 출판 번역과 기획에 종사하며 숭실대학교에서 번역을 가르치고 있다. 『번역가 되는 법』을 썼고, 『이중톈 중국사』, 『암호해독자』, 『논어를 읽다』, 『단단한 과학 공부』, 『사람의 세상에서 죽다』, 『이혼지침서』, 『죽은 불 다시 살아나』, 『아큐정전』 등 50여 권을 우리말로 옮겼다.

추천의 글

“『이중톈 중국사』를 읽었다. 역사에 대한 그의 깨달음과 이해에는 남다른 점이 있다.”

_판수즈樊樹志, 역사학자

 

“이중톈은 전통문화를 현대적으로 표현하여, 사람들이 즐겨 읽고 그 속에서 쉽게 영양을 흡수할 수 있게 만든다.”

_우징롄吳敬璉, 경제학자

 

“예전부터 이중톈 선생의 글을 좋아했다.” _한한韓寒, 소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