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조선 서원을 움직인 사람들 퇴계와 퇴계학단과 그 네트워크
  • 지은이 | 우인수 박현순 정시열 김형수 김명자 한재훈
  • 옮긴이 |
  • 발행일 | 2013년 12월 28일
  • 쪽   수 | 396p
  • 책   값 | 24,000 원
  • 판   형 | 162*221
  • ISBN  | 9788967350918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한 서원 깊이 읽기
서원을 만든 사람은 누구이고 서원을 움직인 사람은 누구인가

 

조선시대에 도산서원을 중심으로 이뤄졌던 인적 연결망은 어떻게 형성되고 기능했을까? 이 책은 도산서원을 실제로 운영했던 이들의 기본적인 생각과 관계를 분석해보려는 목적에서 그들의 ‘네트워크’에 주목했다.
본문은 도산서원의 설립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정시열, 한재훈, 김형수는 도산서원 창건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퇴계 이황을 중심으로 한 여러 인물의 관계를 주목했다. 한편 박현순, 우인수, 김명자는 서원이 세워진 이후 그 운영과 관계망에 초점을 맞췄다.
정시열은 이황이 손자 이안도와 제자 조목에게 보낸 편지를 자료 삼아 이황의 인간적인 면모를 샅샅이 보여주고 있다. 한재훈은 이황이 정립한 서원 의례에 주목해 이황이 서원의례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었는지를 밝히고 있다. 김형수는 도산서원이 형성되기 이전, 이황을 중심으로 일종의 도학공동체를 꿈꿨던 예안 사람들과 이황과의 학문적 사회적 결속이 어떤 식으로 이뤄졌는지를 살피는 데 집중하고 있다.

박현순은 1619년 도산서원 원장을 지낸 김령의 일기인 <계암일록>을 펼쳐 보임으로써 도산서원이 세워지고 난 이후 원장직에 오른 인사들에 주목해 그들의 출신 지역과 경력을 밝히고 있다. 김명자는 도산서원에 남아 있는 <심원록>을 분석하고 있다. 이로써 우리는 조선 후기에 어떤 사람들이 어떤 목적으로 도산서원을 찾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제 1부 서원과 퇴계의 리더십
제 1장 퇴계 서찰에 나타난 내면적 울림

제 2부 조선 서원의 성립 조건
제 2장 퇴계, 서원 향사례의 초석을 다지다
제 3장 퇴계학단의 형성과 예안 그룹의 결속

제 3부
제 4장 공론 주도 세력으로서의 사림과 통문 네트워크
제 5장 도산서원을 움직인 사람들
제 6장 조선의 선비, 도산서원을 방문하다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우인수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 교수로 조선후기 정치사를 전공하고 있다. 영남 남인들의 현실인식과 대응에 대한 연구와 조선후기 생활문화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저서로 조선후기 영남 남인 연구(2015)가 있고, 논문으로는 ‘선비들의 임란 창의정신과 의병활동'(2015), 조선 선조대 지산 조호익의 유배생활(2013), 조선후기 도산서원 원장의 구성과 그 특징(2013) 등이 있다.

 

박현순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조교수, 조선시대사 전공
『조선 후기의 과거』, 『조선 서원을 움직인 사람들』, 『일기로 본 조선』 등의 논저가 있다.

 

정시열

– 최근작 : <조선 서원을 움직인 사람들>

 

김형수

– 최근작 : <조선 서원을 움직인 사람들>

 

김명자

– 최근작 : <조선 서원을 움직인 사람들>

 

한재훈

입학 통지서를 받은 일곱 살, 시골로 내려가 서당에서 15년 동안 한학을 공부했다. 사회·경제적 취약 계층과 노숙자, 교도소 수용자, 최고 경영자를 대상으로 동양 인문학 강의를 하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며, 고려대학교와 성공회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쓴 책으로는 『서당 공부, 오래된 인문학의 길』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