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혁명후기 인간의 역사로서의 문화대혁명
  • 지은이 | 한사오궁
  • 옮긴이 | 백지운
  • 발행일 | 2016년 11월 17일
  • 쪽   수 | 408p
  • 책   값 | 20,000 원
  • 판   형 | 145*217
  • ISBN  | 9788967353926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문화대혁명은 ‘악마들의 광란’이 아니다!
지난 30여 년간 인간의 역사로 문혁을 재조명한 겸허하고 끈질긴 노력의 결산

 

“이 책은 내 저술 인생의 대표적인 업적이다!”_한사오궁

“과거의 많은 학자가 저지른 과오는 문혁을 몇몇 중요한 영도자를 중심으로 사고했다는 것입니다. 저는 사회 저층에서 무엇이 발생했는지를 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문혁의 종결 시점을 1976년으로 보는 기존 관점에 대해 제가 1972년을 중요한 전환점으로 주장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_인터뷰

“문혁 발발의 본질적인 원인이 인간에 대한 과도한 낙관주의였다는 뼈아픈 반성 속에서, 그가 궁극적으로 경계하는 것은 언제 다시 올지 모를 광기와 폭력이다._해제

 

2016년은 ‘10년 대동란十年浩劫’ ‘좌경적 오류의 극치’로 불리는 ‘문화대혁명文化大革命’ 발생 50주년이 되는 해다. 국내외에서 문화대혁명을 되돌아보고 성찰하려는 움직임이 많았다. 중국 ‘심근문학心根文學’을 창시한 지성적 작가 한사오궁의 『혁명후/기』는 그러한 흐름에서도 독특한 위치를 차지한다. 먼저 2013년 홍콩에서 출판된 『혁명후/기』는 중국 대륙에서는 오랜 검열과정에 걸려 아직 출간되지 못했다. 이번 한국어판은 홍콩판에도 미처 싣지 못한 이야기를 포함한 작가의 원고를 직접 받아 번역했으며, 저자 인터뷰와 전문 연구자이기도 한 역자의 자세한 해제까지 곁들여 『혁명후기』라는 ‘성찰의 극치’를 이 땅에 소개하고 있다. 국내 연구자 그룹과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 문혁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과 진정성 있게 역사적 사안을 사유하는 자리를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자 한사오궁은 오늘날 중국이 G2로 세계적 강국으로 부상한 것도 문혁과 무관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따라서 이러한 역사적 복합성과 이러한 발전 도상으로 가는 험난함 및 반복적 교정 과정에서 ‘문혁’에 대한 중국인의 논쟁은 다시 한번 뜨겁게 달아오를 것이라는 게 한사오궁이 다시 ‘문혁’을 꺼내든 이유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혁명후/기 │ 전언

1 냉장 저장된 담론
2 궁정화宮廷化
3 도덕화
4 하소연하기
5 또 하나의 문제 사회
6 방법 선택의 최대공산
7 유토피아의 유통기한
8 지위 경쟁의 두 가지 길
9 만민의 성도화 上
10 만민의 성도화 下
11 만민의 경찰화 上
12 만민의 경찰화 下
13 성도화×경찰화
14 천의 얼굴을 한 인간과 천의 얼굴을 한 ‘신’
15 이익 이성과 게임의 법칙
16 구조적 위기 上
17 구조적 위기 下
18 재再위계화의 물결
19 토론해야 할 몇 가지 문제
20 초록 막대기

부록 1 │ 상자 속에 갇힌 권력
부록 2 │ ‘문화대혁명’ 대사기大事記
인터뷰 │ 인간의 역사로서의 문화대혁명
옮긴이의 말

미리보기

과거의 만호은 학자가 저지른 과오는 문혁에 대해 몇몇 중요한 영도자를 중심으로 사고했다는 것입니다. 저는 사회 저층에서 무엇이 발생했는지를 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문혁의 종결시점을 1976년으로 보는 기존 관점에 대해 제가 1972년을 중요한 전호나점으로 주장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장칭의 체포로 문혁이 끝났다는 것은 아주 얕은 생각이에요. 진정한 변화는 1972년부터 시작됐죠. 많은 사람이 개혁개방 이전의 중국은 선진 농업 기술이 결핍된 계{획경제로서 평균 분배밖에 못 한다고 생각했죠. 인민은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요. 그러나 사실 1972년이 되면 이미 잉여 생산이 발생하면서 시장경제의 조건이 생겨났습니다. 정부가 추동한 것이 아니라 밑에서부터 자생적으로 생겨난 것이죠. 이것이 10명의 덩샤오핑보다 더 중요한 시장경제 발생의 조건입니다. 주목할 지점은 시장 경쟁이 생기면서 정치적 투기가 불필요해졌다는 겁니다. 전에는 살기 위해 정치 투쟁을 하고 논리를 만들어야 했다면, 이때부터는 정치 투쟁이 아니더라도 다른 새로운 살길이 생긴 거죠.

_「인터뷰 ‘인간의 역사로서의 문화대혁명’」

 

‘악마들의 광란’이라는 하드 코드를 깨고 문혁을 살과 피가 도는 인간의 역사로 되돌리려는 한사오궁의 노력은, 문혁을 미화하거나 원천적으로 긍정하려는 중국 지식계 일각의 견해완느 첨예한 비판적 거리를 갖는다. 문혁을 역사 안으로 불러들이려는 그의 욕구는 궁극적으로는 인간 본성의 복잡한 다면성과 그 속에 숨겨진 진실을 포착하려는 작가로서의 겸허하고 끈질긴 본능에서 비롯된다. 물질적 욕망의 발산 통로가 가로막힌 냉전시대 사회주의 사회. “모든 욕망이 산더미처럼, 해일처럼 일파만파 정치적 투기장으로 몰려드는” 현상으로 문혁을 해석하면서도, 그는 결코(자신을 포함한) 중국 인민에게 면죄부를 내어주진 않는다. 문혁 발발의 본질적인 원인이 인간에 대한 과도한 낙관주의였다는 뼈아픈 반성 속에서, 그가 궁극적으로 경계하는 것은 언제 다시 올지 모를 광기와 폭력이다.

_「옮긴이의 말」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한사오궁 韓少功

후난 사범대학 중문과에서 본격적인 문학 수업을 받았다. 1981년 첫 소설집 『월란』을 출간했고, 이후 전국 우수 단편소설상을 수상한 「푸른 하늘로 날아오르다」를 비롯해 다수의 작품을 발표했다. 1985년 『작가』에 「문학의 뿌리」라는 글을 발표해 이른바 ‘심근문학心根文學’을 주창했으며, 같은 해 후난 성 작가협회의 전업 작가가 되었다. 한사오궁은 “문학의 뿌리란 마땅히 전통문화의 토양 깊은 곳에 놓여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향토색 짙은 고향 이야기, 전래의 옛이야기 등을 적극 재현하는 소설 양식인 ‘심근문학’의 대표적인 작가다. 1987년 밀란 쿤데라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중국어로 번역했고, 1988년 하이난 성으로 내려가 『하이난기실』 주편, 『천애』 지 대표를 역임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소비 시대의 여러 문화 현상에 대한 비판을 주도하는 문화비평가로도 활동했다. 1993년에 발표한 중편소설 『아빠아빠아빠』, 단편소설 『여자여자여자』, 1996년에 발표한 『마교사전』은 ‘심근문학’과 제3세계 문학의 영향 아래서 자신의 창작 방법을 심도 있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2002년에는 프랑스 문화부로부터 문예 기사 작위를 받았고, 수필집 『산남수북』으로 2007년 루쉰 문학상을 수상했다. 중국 최고의 지성이자 위화·모옌과 더불어 중국 문학의 거장으로 꼽히는 한사오궁은 매년 중국 소설학회가 선정하는 우수 소설 일순위에 오르며, 노벨문학상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옮긴이

백지운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HK교수. 연세대에서 ‘근대성 담론으로 본 량치차오 계몽사상 재고찰’(2003)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게이오대, 중국 칭화대, 대만 둥하이대 등에서 수학했다. 대표 논문으로는 “East Asian Perspective on Taiwanese Identity”, 「폭력의 연쇄, 연대의 고리: 오키나와 문학의 발견」, 「민족국가의 개조와 아시아: 리다자오李大釗의 ‘연방론’ 재독」 등이 있으며,
저서로 『양안에서 통일과 평화를 생각하다』(공편), 『대만을 보는 눈』 (공저), 역서로 『귀거래』 『열렬한 책읽기』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