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진시황 평전 철저하게 역사적으로 본 제국과 영웅의 흥망
  • 지은이 | 장펀톈
  • 옮긴이 | 이재훈
  • 발행일 | 2011년 09월 25일
  • 쪽   수 | 1152p
  • 책   값 | 48,000 원
  • 판   형 | 160*230
  • ISBN  | 9788993905717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진시황과 진 제국 연구의 결정판
秦의 기원, 건립, 멸망, 영향까지…진시황을 중심으로 오므리고 펼치는 1152쪽의 대장정

“운몽진간 등 방대한 사료와 후대 연구에 대한 엄격한 상호 비교연구로
진시황의 대업부터 사소한 언행 하나까지 놓치지 않았다.”

 

“진정 역사를 창조할 역량이 있는 인물이라면 꼼꼼하게 연구해야 한다. 물론 내용도 구체적이고 상세해야 한다. 또한 그 인물이 달성한 대업에만 주목할 것이 아니라 사소한 일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대업을 다룸으로써 환경, 사회, 풍속, 시대를 볼 수 있고 작은 일로 그 인물의 성격, 가문, 지방, 취미, 평소의 언행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사소한 것이라고 해서 절대 간과하면 안 된다. 역사적 인물이 어떻게 그런 역량을 지녔는지를 알아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본문에 인용된 량치차오의 말)

“만일 사건의 선택, 줄거리 및 서술 양식 모두 진나라 사람을 주인공으로 한 ‘춘추전국시대의 역사’를 쓴다면 당시의 역사상을 『춘추』와 『사기』보다 훨씬 더 잘 보여주며 역사적인 명맥을 정확하게 짚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만약 춘추전국의 역사를 진나라의 역사로 단순화한다면 다른 나라에서 회자하는 사건들이 꽤 많이 생략되겠지만 이 시대의 역사적 본질, 큰 흐름,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것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다. 진나라의 역사, 특히 진나라 정치사의 명맥과 지엽적인 내용을 좀더 단순화하면 바로 진시황의 가문에 대한 이야기가 될 것이다.”
(/ p.67)

 

– 진시황의 백그라운드인 신흥후발 개혁국가 ‘진秦’에 대한 본격 해부
– 후발신흥국 진이 선진국 제와 초를 따라잡을 수 있었던 이유 추적
– 전통 사상에 기반한 중앙집권 사회의 기원 명료하게 서술
– 통일 진 왕조의 정치, 법, 사회, 풍속이 후대에 끼친 영향 객관적으로 파악
– 수천 년간 이어져온 ‘진시황 문화현상’을 역사적으로 총체적으로 정리, 평가
– 화폐통일, 조세제도, 통치기술 등 현대사회에 대한 시사점 풍부

 

정평난 판본의 완역
장장 1152쪽에 이르는 본격 『진시황 평전』이 출간되었다. 진시황은 현대 중국의 시스템을 만든 인물로 알려져왔지만, 동시에 포학한 정치로 30년만에 제국이 단명한 원인을 제공한 군주로 그 이미지가 양극화되어 있다. 한국에서도 진시황은 가장 유명한 고대 중국의 제왕이지만, 여지껏 제대로 된 평전이 소개되지 않았다. 이 책은 중국 런민출판사人民出版社가 펴내는 정평 있는 『중국역대제왕전기』 시리즈 중 하나인 『진시황전秦始皇傳』(2003년 초판, 2007년판 저본)을 완역한 것으로, 진시황에 대한 모든 것을 객관적인 시각으로 치우치지 않게 평가한 대표적인 결과물이다.
이 책에서는 ‘황제’라는 호칭의 확립, 사상 통일, 신분제도 정립, 제도 정비, 문자 통일, 도량형 통일, 대규모 토목공사, 법제 정비 등 각 측면에 대해 사료를 근거로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진시황은 평지돌출이 아니다
이 책의 매우 방대한 내용을 일관되게 관통하며 강조되는 것 한 가지는 진시황이 결코 무에서 유를 창조한 사람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가 추진한 모든 정책과 사업은 과거 춘추전국시대에 각 제후국에서 시행되었던 각종 변법, 주나라를 정통으로 삼는 사상과 문화적 전통, 진나라의 과거 선대 왕들이 추진했던 각종 법률, 제도의 개혁을 계승, 발전시킨 것이다. 예컨대 만리장성은 춘추전국시대에 이미 각 제후국이 군사적 목적으로 축조하기 시작한 것으로 진시황은 흉노족의 침입을 막기 위해 이를 기반으로 장성을 확대한 것이었다. 또 저자는 사람들이 진시황은 ‘법가’ 황제라고 하지만 사실은 ‘잡가’적인 황제였다고 지적한다. 진시황이 매우 잔인한 황제였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한나라의 황제들이 그보다 훨씬 잔혹하면 잔혹했지 결코 형벌을 줄이지 않았다고 꼬집어 말한다.
특히 이 책에서는 전통적으로 중국에서 군주 또는 왕을 가리키는 각종 호칭을 비롯해 진나라 법제의 구체적인 실상, 왕실 내부의 예제와 규율, 관료체계의 복잡한 시스템을 일일이 꼼꼼하게 추적하고 있다. 중국 전통 사상에 기반한 중앙집권 사회의 기원을 이해하는 데 매우 유용한 경험이 될 것이다.

 

평전을 넘어선 춘추전국시대의 재인식
정리해서 말하자면, 『진시황 평전』은 진시황 개인에 관한 평범한 전기가 아니다. 약 500여 년 동안 전쟁으로 점철된 춘추전국시대의 격변기 속에서 서쪽 변방에서 일어난 작은 제후국이 어떻게 독립된 진나라로 발전했는지, 진시황의 천하 통일을 정점으로 어떻게 새로운 시대의 서막을 열었으며, 그 서막이 열리자마자 어떻게 드라마 같이 허망하게 멸망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비극적인 역사를 이야기하고 있다. 사람들은 통일 후 진나라의 역사가 불과 30년도 안 된다고 폄하하지만 이 책에서는 통일 진 왕조 이전에 존재했던 진나라의 500년 역사가 존재하고 있음을 강조한다. 진나라는 춘추시대부터 시작된 500년이 훨씬 넘게 경영된 나라라고 말이다. 어쩌면 이 책은 ‘진나라의 역사’라고 하는 것이 더 옳을 것이다.

 

수많은 고서를 진나라 관점에서 읽음
『진시황 평전』에는 수많은 고문이 숨겨져 있다. 풍부한 내용을 담고 있는 이 평전을 읽는 것 자체가 『사기』 『상군서』 『한비자』 『관자』 『순자』 『전국책』 『설원』 『여씨춘추』 『염철론』 『한서』 『정관정요』 『자치통감』 운몽진간雲夢秦簡 등 수많은 고서를 ‘진나라’의 관점에서 읽는 것이다. 진나라에 대한 직접적인 자료는 수호지 운몽진간(1975년 12월 중국 후베이성湖北省 운몽현雲夢縣 수호지睡虎地에서 발굴된 진묘秦墓에서 나온 죽간)이 거의 유일했기 때문에 저자는 한나라 때 저술된 『사기』를 위주로 진나라에 관한 내용을 꼼꼼하게 재정리하면서 이를 운몽진간과 비교해가면서 검증했다. 나아가 이러한 진나라에 대한 탐구는 역사의 현재성이라는 관점에서 ‘진시황 현상’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의 문제와 맞물리며 책의 대단원을 이룬다. 결국 저자는 진시황을 제대로 보고 평가하기 위해 이 책을 저술했다고 할 수 있다.

 

수천년 전해진 진 제도의 영향 입증
진나라 제도가 역사에 끼친 영향은 매우 광범위하다. 역사문헌과 연구물들을 읽다 보면 “한나라는 진나라의 여러 제도를 계승했다漢承秦制”라는 표현을 자주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진나라 제도秦制’의 기본 원칙과 제도가 2000여 년간 중국 역사에 일관되게 관통하고 있다. 진시황이 확립한 천황제도는 그야말로 원래의 모습을 잃지 않고 그대로 수천 년간 전해졌다고 할 수 있다.

 

진시황이란 인물에 함축된 사회역사적 의미 독해
진시황이라는 인물에는 사회역사적인 의미가 다각도로 함축되어 있다. 세계사에서 그는 최초로 진정한 국가와 법의 이론체계를 현실화했으며 유라시아 대륙에서 제국을 세운 대표적인 인물이다. 중국의 고대문명사에서 진시황은 춘추전국의 사회적, 역사적 변혁을 완성한 주인공이다. 정치사적 관점에서는 왕조 교체를 이룬 장본인이며 정치제도사에서 볼 때는 최초로 명실상부한 ‘대일통大一統’을 달성해 군주제도를 수립한 통치자이다. 또한 사상사의 관점에서 선진先秦시대의 군주라는 관념을 집대성하여 ‘황제皇帝’라는 호칭을 만들어냈다. 법제사의 관점에서 진시황은 최초로 ‘법치’를 실천한 황제였다. 문화사적인 관점에서는 문자, 수레바퀴의 너비, 각종 제도, 이론을 통일하여 중화문명의 기본 틀을 마련했다. 한편 토목건축사적인 관점에서 보면, 그의 이름은 세계 불가사의로 불리는 만리장성과 진시황릉 병마용에 연계되어 있다. 인류 문명사에서 볼 때 절대 권력이 그에 버금가는 역사적 인물은 또 있겠지만 중국 고대사에서는 그의 존재가 유일무이하다고 할 수 있다.

 

영웅과 폭군, 야누스처럼 얽힌 구조 해명
진시황은 영웅과 폭군의 일면을 모두 지닌 야누스적인 인물이었다. 당시에는 사납고 용맹스러운 효웅만이 정치적 영웅이 될 수 있었으며, 전제 정치를 위해서는 독단적이고 포악한 면이 있을 수밖에 없었다. 진시황은 통치 기간 중 6가지 악정을 저질렀다. 즉 무절제하게 황궁을 증축했고,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대규모의 황릉을 조성했으며, 모든 일을 다 제치고 태산에 올라가 하늘과 땅에 제사를 올렸다. 또한 불로장생할 수 있는 선약을 구하기 위해 수많은 사람을 동원했고, 『시경』과 『서경』을 비롯한 수많은 서책을 불태웠으며, 수많은 학자術士를 생매장하는 등 무고한 사람들을 연좌시켰다. 역대 황제와 비교해볼 때, 진시황이 세운 공적에 필적할 만한 사람은 없지만 그가 저지른 악정 역시 매우 심각하다. 그는 중국 군주제도의 장점과 단점을 모두 보여주었고 심지어 군주제도의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그러므로 “10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황제千古一帝”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포악한 독재자라고 폄하하는 사람도 있다. 오늘날까지 진시황에 대한 평가는 제각각이지만 어느 것이 옳다고 단언할 수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진시황과 진나라의 여러 제도를 ‘폭압’이라고 막연하게 폄하하면 중국의 군주제도와 관련된 여러 역사적 현상을 전면적으로 이해하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할뿐더러 전제주의 정치를 날카롭게 비판하는 데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

 

생산력 향상과 사회개혁이라는 시각
결과적으로 『진시황 평전』은 수많은 사료를 바탕으로 다양한 시각, 다양한 각도로 진시황을 개성 있게 재현했다. 진시황의 일생을 객관적으로 소개하고 그의 업적과 과오를 평가했다. 나아가 진나라의 형성과 복잡한 제국의 역사도 명쾌하게 해명했다. 진 제국은 진시황을 비롯한 몇몇 정치 영웅들이 자신의 의지에 따라 건설한 것이 아니라, 그 시대 생산력의 비약적인 발전과 일련의 사회개혁의 결과물이었다.

목차

서문 _4
화보 14

1장 진시황의 세가 : 패왕의 후손
1. 영진?秦 성씨와 진나라 건국
2. 왕이 된 양공과 제후 반열에 오른 진나라
3. 목공의 등장과 진나라의 격상
4. 효공의 변법과 후발국의 약진
5. 왕王에서 제帝까지 호칭의 발전
6. 매우 이례적인 왕조 교체

2장 유년 시절 : 대를 잇는 어린 군왕
1. 정치적 투기로 큰 이익을 도모한 상인 여불위
2. 태자 확정과 왕위 등극
3. 모후의 권력, 중부의 보좌, 노애의 전횡

3장 친정 : 제업을 도모한 대국의 패왕
1. 내란 진압과 권신權臣 제거
2. 제업 보좌한 패왕의 인재
3. 전략 전술 책임진 진나라 맹장들
4. 진시황 통치 시기의 군신관계

4장 통일 : 육합六合을 무너뜨리고 천하를 제패하다
1. 정치·군사·외교 세 방향의 책략
2. 한韓나라의 멸망
3. 조趙나라의 멸망
4. 위魏나라의 멸망
5. 초楚나라의 멸망
6. 연燕나라의 멸망
7. 제齊나라의 멸망
8. 영토 개척과 변방 방어
9. 통일을 공고히 한 주요 조치

5장 황제 : 선진시대 군권君權 관념의 집대성
1. ‘황제’라는 호칭을 만들다
2. 황제는 천하일가天下一家의 가장
3. 지고지상과 지존지귀에 관하여
4. 천명을 받고 그 후손은 신성하다
5. 도덕의 표상이자 문화적 권위

6장 사상 : 법가를 선호한 잡가雜家 군주
1. 황제제도의 법률적 원리와 초기 형태
2. 진시황 통치 사상의 주요 출처와 기본 구성
3. ‘대일통大一統’ 관념의 전면적인 실현

7장 제도 : 중앙집권제를 확립한 성왕聖王 (1)
1. 황권 지배 하의 ‘삼공구경’제도
2. 중앙집권과 순수 군현제도

8장 제도 : 중앙집권제를 확립한 성왕聖王 (2)
1. 관료제도 및 법제화된 행정
2. 통제 시스템의 강화와 감찰·간관제의 보완

9장 사회 : 등급 질서를 재편한 국가 원수
1. 황제, 관료, 백성의 3대 정치 등급
2. 공훈 10등급 작위제도
3. 가정의 위계를 보호한 진시황
4. 진 왕조의 법률에 나타난 다양한 신분
5. 사회계층 구조와 상대적으로 유동적인 등급 질서

10장 경제 : 천하를 손에 넣은 최고 통치자
1. 제도화, 법제화된 재정 운영
2. 국유지는 어떻게 관리했는가
3. 세금을 거두는 법 규정은 어떠했는가

11장 법제 : 중국 고대 사회의 으뜸 ‘법치’ 제왕
1. 진시황의 법치 이념과 통치 방식
2. 진 왕조 법률의 큰 그림과 작은 그림
3. 가벼운 죄에도 중벌을 내려라
4. 문자 통일과 예서隷書의 시행
5. 중국 법제사에서 진시황의 역사적 지위

12장 토건 : 공전의 토목공사를 일으킨 황제
1. 장성長城이 상징하는 군사시설 체계
2. 치도와 역도의 전국적인 설치
3. 영거와 장강 남북을 이은 수로 교통망
4. 칼날과 화살촉을 녹여 종을 만들다
5. 아방궁과 도성 함양의 확대
6. 병마용과 화려함의 극치인 여산릉

13장 생활 : 존칭을 향유하는 천자
1. 고대 제왕의 가정제도와 진시황의 사생활
2. 궁정생활과 일상 정무활동
3. 천하를 순행하며 두루 유람하다

14장 교만과 사치 : 한 시대에 화를 미친 포학 군주
1. 사회적, 시대적, 제도적, 개별적 포학
2. 봉선
3. 신선을 찾고 불사약을 구하다
4. 분서와 갱술사
5. 진시황의 정치 인격

15장 결말 : 2대 황제에서 멸망한 진 제국
1. 진시황 통치 말기의 정세
2. ‘탈적奪嫡의 재앙’과 황권의 변질
3. 진 왕조의 멸망
4. 오랜 세월 진의 정치제도와 법령을 시행하다

16장 역사의 평가 : 진시황 현상을 어떻게 볼 것인가
1. 완전한 부정과 ‘폭군’의 상징
2. ‘천고의 첫 번째 황제’를 긍정하는 평가
3. 진시황 평가는 어떻게 발전해왔는가

주/ 저자 후기/ 역자 후기/ 찾아보기

미리보기

“만일 사건의 선택, 줄거리 및 서술 양식 모두 진나라 사람을 주인공으로 한 ‘춘추전국시대의 역사’를 쓴다면 당시의 역사상을 『춘추』와 『사기』보다 훨씬 더 잘 보여주며 역사적인 명맥을 정확하게 짚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만약 춘추전국의 역사를 진나라의 역사로 단순화한다면 다른 나라에서 회자하는 사건들이 꽤 많이 생략되겠지만 이 시대의 역사적 본질, 큰 흐름,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것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다. 진나라의 역사, 특히 진나라 정치사의 명맥과 지엽적인 내용을 좀더 단순화하면 바로 진시황의 가문에 대한 이야기가 될 것이다.”  _ 67쪽

 

이 책은 진시황이라는 역사 인물의 평전이면서 ‘진시황 현상’을 심층적으로 연구한 결과물이다. 진시황은 춘추전국시대를 대표하고 진한시대의 군주제도를 대표하며 또한 중국 고대사회를 대표한다. 세계사의 관점에서 보면 진시황은 유라시아 대륙의 군주제도 시대를 대표하는 인물 중 하나로 볼 수도 있다. 그러므로 진시황은 매우 입체적이고 거시적인 역사의 시공간적 관점에서 살펴봐야 한다. _ 68쪽

 

“진정 역사를 창조할 역량이 있는 인물이라면 꼼꼼하게 연구해야 한다. 물론 내용도 구체적이고 상세해야 한다. 또한 그 인물이 달성한 대업에만 주목할 것이 아니라 사소한 일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대업을 다룸으로써 환경, 사회, 풍속, 시대를 볼 수 있고 작은 일로 그 인물의 성격, 가문, 지방, 취미, 평소의 언행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사소한 것이라고 해서 절대 간과하면 안 된다. 역사적 인물이 어떻게 그런 역량을 지녔는지를 알아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_ 69쪽 (본문에 인용된 량치차오의 말)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장펀톈張分田

난카이南開대 중국사회사연구센터 교수. 허베이河北성 신지辛集시 출신이며 1961년에서 1968년까지 텐진天津에서 초·중·고교를 마쳤다. 이후 문화대혁명의 와중에 1968년 11월 허베이성 웨이창圍場현의 농촌생산대에 들어가 2년간 농사를 지었다. 청더承德사범학교 독서교사(1년)와 중학교 교사(7년) 생활을 거쳐 1977년 난카이대 역사학과 세계사 전공으로 입학했다. 1982년 졸업 뒤 학교에 남아 난카이대 총장 비서실에서 근무했고 고등교육연구실 부주임까지 지냈다.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중국 사회사 연구에 착수했으며 중국 고대사회의 정치사상에 대하여 10여 년간 많은 논문과 저술을 펴냈다. 특히 중국 정치사상사 연구의 토대를 닦은 류쩌화劉澤華 선생 밑에서 수학하면서 춘추전국시대의 방대한 사상사를 섭렵했다. 1988년부터 난카이대 중국사회사연구센터 연구원으로 활동하며 역사학 석사학위(1988)와 박사학위(1997)를 받았고 현재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진시황 평전](2003)을 비롯해 [민본民本사상과 중국 고대의 통치철학](2009, 전2권), [역주역노亦主亦奴: 중국고대 관료의 사회적 인격](2002), [중국 고대 정치사상사](2001),[중국 전통 정치철학과 사회통합](2000), [왕충王充](1993) 등이 있다.

 

 

옮긴이

이재훈

고려대학교 동양사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중과를 졸업한 후 중국어 통역과 번역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는 『13억의 충돌』, 『네 가지 빛깔의 행복』, 『노자, 인생을 말하다』, 『당신의 인생을 빛내줄 충고』, 『Love 투 스트라이크 쓰리 볼』『고지도의 비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