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도해 타이완사 선사시대부터 차이잉원 시대까지
  • 지은이 | 궈팅위 왕핀한 쉬야링 좡젠화
  • 옮긴이 | 신효정
  • 발행일 | 2021년 09월 28일
  • 쪽   수 | 400p
  • 책   값 | 22,000 원
  • 판   형 | 150*220 | 무선
  • ISBN  | 978-89-6735-946-1 03910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선사 시대부터 차이잉원 시대까지

한 권으로 끝내는 타이완의 역사

2017 타이완 문화부 선정, ‘39회 초중고 청소년 우수 추천 도서

 

학생들의 간단한 질문에도 머뭇거리는 저를 발견하면서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예컨대 청나라는 타이완을 점령했는데 왜 명나라는 타이완을 점령하지 않았나요? 청나라 때 타이완 사회에서는 반란이 자주 있었나요? 황민화 운동 당시 타이완인들은 일본인에 완전히 동화되었나요? 장징궈는 민주화의 원동력이었나요? 학생들의 이런 단순한 질문 속에는 사실 심오하고 복잡한 배경이 담겨 있으며, 현재를 살아가는 지금까지도 영향을 끼치는 문제입니다. _궈팅위, 서문1

가깝고도 먼 나라, 한때 공산 중국과 대조되어 ‘자유중국’이라 불렸던 나라, 대사관이 아니라 영사관(대표부)을 두는 나라, 한국 젊은 층 사이에 여행 붐을 일으킨 나라, 중국의 활기와 일본의 깔끔함을 겸비한 나라, 작지만 자연 풍광이 볼만한 나라, 반도체로 한국과 경쟁하는 나라, 미국을 뒷배로 시진핑 중국과 각을 세우며 일촉즉발의 국제정치적 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는 나라.

바로 타이완이다. 인구가 한국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국토는 경상남북도를 합친 크기에 불과하지만, 타이완의 존재감은 날로 커지고 있다.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 합법화를 실현했으며, 해커 출신의 30대 여성을 디지털 특임장관으로 임명한 나라, 해바라기 운동 등으로 시민민주주의가 급속도로 성장하는 중인 타이완은 미·중 패권 경쟁이 남중국해로 옮겨지면서 미국 중심 세계질서의 리트머스 시험지로도 점점 부각되고 있다.

우리는 타이완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알고 보면 한국과 비슷한 현대사 경로를 밟아온 타이완은 일본 식민지를 겪었으며, 독재정부의 압권을 경험하며 저항적인 자생적 민주주의를 만들어왔다. 하지만 일본에 대해 갖는 태도가 한국과는 다르고, 여러 측면에서 비교해볼 점이 많은 나라이기도 하다.

이러한 타이완의 역사와 현실을 한권으로 꿴 책이 출간되었다. 타이완의 젊은 역사학자들이 청소년부터 성인까지 한눈에 읽을 수 있게 풍부한 도판과 함께 해설한 『도해 타이완사』가 그것이다. 2016년 출간돼 타이완 문화부 ‘우수 추천 도서’로 선정된 이 책은 이데올로기로 인해 오랫동안 가려져 있던 타이완 역사의 베일을 벗기고 그 실체를 남김없이 보여준다. 2016년은 타이완에서 의미가 남다른 해다. 오랜 국민당 집권에서 벗어나 민진당의 차이잉원이 총통이 되면서 새 시대가 열렸다. 이해에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청년을 위한 새로운 타이완 역사 강의’라는 헤드라인을 달고 출간된 『도해 타이완사』는 명실상부 새 시대에 발맞춰 타이완의 역사를 새롭게 파헤치고 해석한 역사서라 할 수 있다. 사용하는 용어와 개념부터 특정 이데올로기에 편중되는 것을 경계했으며, 역사적 사건의 나열보다는 그 안에 숨은 맥락을 공정하게 밝히는 데 주안을 두었다. 이번에 한국에 번역된 이 책은 그간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않던 타이완의 역사를 대중적으로 폭넓게 다룬 첫 번째 책이라고도 할 수 있다.

 

다채로운 도판과 한눈에 알아보는 설명

이 책은 통사다. 선사시대부터 수천 년의 역사를 한 권에 녹여낼 수 있었던 비결은 사료, 지도, 그림을 시각적 정보로 인포그래픽화 하여 구현했기 때문이다. 디지털 세대인 저자들은 지도나 사진뿐만 아니라 주요 시대, 사건, 인물, 장소를 키워드화 하여 따로 정리함으로써 타이완 역사를 폭넓게 구석구석 정리하고, 역사 상식을 유기적으로 축적할 수 있게 만들었다.

목차

서문1 더 나은 독립 국가를 향하여

서문2 물음의 끝에는 역사가 있다

서문3 교과서 바깥에 있는 흥미로운 역사를 찾아서

 

1장 선사시대

선사 시대의 타이완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2장 해상 각축의 시대

네덜란드인은 왜 타이완에 왔을까?

타이완에도 해적왕이 있었다고?: 대항해 시대의 왜구, 바다 상인과 하마다 야효에

 

3장 청나라 시대

청나라의 타이완 통치는 소극적이고 민란이 많았다?

청말 타이완 개항은 서구 열강의 침략 때문이었을까?

끊임없이 외교 분쟁에 휘말린 타이완

청말의 근대화는 타이완 사회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까?

타이완의 한족화: 명나라와 청나라는 어떻게 타이완을 ‘교화’했을까?

 

4장 일본 시대

타이완은 왜 일본에 할양되었을까?

타이완 민주국은 정말 민주적이었을까?

타이완에서 일본의 식민 통치 체제는 어떻게 확립되었을까?

타이완인은 식민지 경제에서 착취만 당했을까?

일본 시대의 교육은 계몽인가, 우민화인가

내지연장주의의 타이완 사회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일본 시대의 문학: ‘국어’는 누구의 언어인가?

일본 시대의 원주민 정책: 동화책인가, 강경책인가

황민화 운동: 타이완인은 일본인이 되었을까?

 

5장 전후 시대

2・8 사건은 왜 일어났을까?

국민당 정권의 토지개혁은 ‘덕치’였을까?

계엄령 시대, 그리워할 만한 가치가 있을까?

미소 냉전은 왜 타이완에 영향을 끼쳤을까?

타이완의 경제 발전은 기적일까?: 전후 타이완 경제 발전의 원인과 성찰

전후 타이완의 문학은 어땠을까?

계엄령 해제와 민주화를 추진한 장본인은 장징궈였을까?

입법원 본회의장을 점거한 까닭은 무엇일까?: 1990~2016년 타이완의 민주화와 현지화

 

찾아보기

 

미리보기

아름다운 섬, 포르모사

타이완은 16세기 중반 우연히 지나가던 포르투갈 선원이 아름다운 섬이라는 뜻의 ‘일랴 포르모사Ilha Formosa’라고 외친 경우를 제외하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섬이었다.

15세기 무렵 베네치아공화국과 오스만튀르크제국의 전쟁으로 육상 교역로인 실크로드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자 서양은 이를 대체할 루트를 찾아야 했다. 원거리 항해에 관한 기술이 충분히 발전했던 유럽은 그렇게 대항해 시대에 접어들게 된다. 한편 당시 명나라는 일곱 차례에 걸친 대원정을 떠날 정도로 충분히 원거리 항해가 가능했다. 하지만 북방의 강적인 몽골과 대적하는 데 주력해야 했기에 항해 금지령인 해금 정책을 내릴 정도로 정작 타이완에는 눈길을 줄 틈도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훗날 명나라의 조정이 해이해지면서 해금 정책도 덩달아 유명무실해지면서 일본의 해적과 상인들이 남쪽 연안 지역에서 무역 거래를 하기 시작했다. 타이완은 명나라가 사려 깊게 보살핀 섬은 아니었지만 동시에 그런 이유로 많은 국가가 거쳐갈 수 있는 섬이 된 것이다. 태평양 가운데의 외딴섬에 불과했던 타이완은 해상 각축의 시대에 자연스럽게 동서양 열강의 주요 지점으로 부상하게 된다.

네덜란드 동인도회사는 스페인의 상업 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1662년까지 39년간 타이완을 통치한다. 짧은 통치기간 동안 네덜란드가 남기고 간 흔적은 오늘날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도 타이완 곳곳에서 재배되는 벼와 사탕수수가 대표적인 지배의 흔적이다.

 

3년에 한 번 반란, 5년에 한 번 대란

청나라가 타이완을 통치하는 212년간 타이완에서는 크고 작은 난이 154차례나 일어났다. 3년에 한 번 반란이 일어나고, 5년에 한 번 대란이 일어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혼란의 시기였다. 베이징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데다 거친 해류와 풍랑으로 인해 접근성마저 떨어져 청나라에게 타이완은 변방일 뿐이었다. 중앙 조정의 시야 밖에 있던 타이완의 반란은 이익 집단 간의 다툼과 반정부 대립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이를 한족의 반청복명反淸復明 행위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대부분이 정부의 부적절한 조치에 불만을 품고 민란을 일으키는 경우였으며 또한 모든 민란이 청나라 정권을 타도하기 위해 일어난 것은 아니었다.

이런 대규모 민란으로 ‘의민義民(민란을 평정하는 데 도움을 준 자들의 신분)’이라는 개념이 생겼다. 의민의 대표 주자는 객가인(고향을 떠나 이주한 한족을 지칭)인데, 한편 객가인을 반청복명을 위한 정의로운 행동을 한 집단, 혹은 청나라 정부를 도와 민란을 평정한 의롭지 못한 백성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었다. 하지만 객가인은 민난인에 비해 인구가 적고 제도적인 측면에서 불리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이러한 견해는 적절치 않다. 이들은 안팎으로 불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단결력을 보여주며 강한 생존본능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정부의 부름에 묵묵히 따르면서 정부로부터 의민이라는 봉호를 하사받을 정도로 각고의 노력 끝에 ‘의민=객가인’이라는 인식이 심어지게 된 것이다.

 

이주민과 개항의 시대

17세기 후반부터 중국 남부의 푸젠과 광둥성의 급격한 인구 증가로 그곳의 많은 사람들이 타이완으로 이주했다. 타이완의 기후는 논농사에 적합했기 때문에 이주민들은 18세기부터 논농사를 지었다. 그러면서 더불어 쌀 생산량이 크게 증가해 인구도 늘었다.

청나라 시기에 타이완은 농경지가 개간되고 항구의 운송 네트워크도 정비되어 농업 자재와 일용품을 교환하는 체제가 형성될 수 있었다. 과거에는 대외 무역이 발달했다면 청나라 시대에는 청나라 대륙 지역이 주요 무역 대상으로 바뀌면서 타이완 해협을 왕래하는 화물 범선들이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타이완에 여러 항구가 개발되었는데 예를 들면 하천항인 중부의 루강과 북부의 멍자艋舺 인근 지역에서는 쌀・장뇌・찻잎이 생산되어 ‘이푸얼루싼멍자一府二鹿三艋舺’(1푸청, 2루강, 3멍자) 라 불리는 항구 거리가 생겨났다. 뒤이어 1842년 청나라가 무역항을 개방하면서 차, 설탕, 장뇌(녹나무를 증류하여 얻는 고체 물질로서 화약과 방충제의 원료)가 타이완의 주요 수출품이 되었다.

 

근현대 최대의 비극

이 책은 1장부터 3장까지 각각 ‘선사 시대’ ‘해상 각축의 시대’ ‘청나라 시대’로 이뤄져 있다. 뒤이어 4, 5장에서는 1895년 체결된 시모노세키 조약 이후의 일본 시대, 1945년 해방 이후부터 차이잉원 시대를 전후 시대로 구성해 각 장으로 나눴다. 우리나라의 4・3 사건과 비슷하다고 보기도 하는 타이완의 2・28 사건은 타이완의 근현대를 통틀어 가장 비극적인 사건이다. 1945년 일본으로부터의 해방을 만끽하기도 전에 국민정부의 횡포로 타이완의 사회가 극심하게 곪은 것이다. 실제로 일본과 중국을 짐승에 빗대 ‘개가 지나가니 돼지가 왔다’는 말이 유행할 정도였는데, 개는 사나워도 대문을 지키는데 돼지는 먹기만 좋아할 뿐 게으르다는 말이다. 그만큼 국민정부의 외성인과 본래 타이완에서 살고 있던 타이완인과의 갈등이 극심했다. 제2차 세계대전의 종식으로 타이완은 일본으로부터 해방되었다. 하지만 중국 내부의 국공내전은 끝나지 않았고 이로 인해 국민정부는 타이완의 쌀을 걷어 타이완의 물가가 폭등했다. 또한 관료의 부정부패, 형편없는 행정 능력, 외성인(중국에서 타이완 섬으로 이주한 사람)의 본성인 차별 등의 문제로 아수라장인 타이완이었다. 결국 이 모든 갈등이 1947년 2월 28일, 2・28 사건으로 터진 것이다.

2월 27일 타이베이시 난징시로南京西路 톈마天馬 찻집 앞에서 담배를 판매하던 여성 린장마이林江邁의 폭력적인 단속이 2・28 사건의 도화선이다. 타이완성 전매국에 소속된 단속원들이 린장마이를 구타했을 뿐만 아니라 총을 쏘며 시민이 사망하게 되자 사람들이 격분한 것이다. 잇달아 벌어진 시민들의 행진에 경비병들이 총을 발포했고 그러면서 더 큰 시위로 발전하게 된 것이다. 뒤이어 무장한 군대와 경찰의 무력 진압이 시작됐고 수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타이완 현대사의 최대 비극 사건이 된 것이다.

 

일본의 식민 통치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이러한 일본의 행정을 치적으로 평가하면서 그들의 식민 통치가 타이완의 근대화를 이끌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일본의 이러한 노력은 타이완을 위한 것이 아니라 식민 통치가 잘 추진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식민지의 자원을 이용해 자국의 이익을 챙기기 위한 계획이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_182쪽

 

그동안 한국에서 타이완에 대한 역사는 단편적으로만 알려졌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맞이하기 이전에는 타이완 여행 열풍이 불 정도로 친근한 국가였지만 정작 타이완의 역사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것이 현실이다. 『도해 타이완사』는 그런 의미에서 가장 친절한 역사서이자 또 가장 객관적인 책이라고 말할 수 있다. 수백, 수십 년이 지난 현재 타이완 내에서 어떤 견해가 혼재하는지까지 함께 설명해주면서 교과서적인 차원을 뛰어넘는 사유를 더 많이 할 수 있게 도와준다.

 

역사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당연히 주어진 것이 아니며 배경에 끊임없이 변화하는 복잡한 요인들이 얽히고설켜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줍니다. 그러한 역사로부터 사고력과 변별력을 키우면서 우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관심을 갖는다면 타이완은 분명 더 나은 독립국가로 나아갈 것이라 믿습니다._ 11쪽

 

종합적으로, 타이완은 단순히 서구 열강의 요구에 못 이겨 반강제적으로 개항된 것이 아니며, 지리적 특징과 유구한 대외 무역의 역사를 기반으로 이루어진 것이었습니다. 개항을 계기로 침략과 억압에서 벗어난 타이완 상인들은 기존의 무역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활발히 해외 교역을 펼쳤습니다. _122쪽

 

일본 시대에 중등 교육을 받은 타이완인들에게 식민 통치 말기의 대표적인 사건을 묻는다면 대부분 주저 없이 ‘황민화’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특히 1930년대 후반에 황민화 운동의 영향을 받은 이들 중에는 지금까지도 일본 시대를 그리워하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의 국수주의를 지지하는 이들은 타이완의 노년 세대가 ‘노예화’되었다고 비난합니다._ 289쪽

 

민주주의는 법령의 반포나 폐지로 쉽게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며, 조금만 방심하면 쟁취한 권리마저 놓치기 마련입니다. 최근 있었던 ‘양안兩岸 서비스 무역’이나 ‘과강미조課綱微調[교수요목미세조정]’가 그러한 예입니다._ 377쪽

지은이/옮긴이

지은이_궈팅위郭婷玉

내용력 에이전시內容力有限公司 특별 작가·번역가

1986년에 태어나 국립 타이완사범대학 역사학과를 졸업한 뒤, 같은 대학 역사연구소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국립 타이완대학 역사 연구소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일본 통치 시대의 타이완 역사를 주로 연구하고 있으며, 명청 시기 이후의 중국 지역 사회 연구와 일본 및 동아시아사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을 두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일본 식민 통치하의 타이완 지방 정치」 「청말 타이완의 계회契會」 등이 있다.

 

왕핀한王品涵

내용력 에이전시 특별 작가·기획 편집자

1983년에 태어나 국립 타이완대학 철학과를 졸업한 뒤, 같은 대학 타이완 문학연구소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오랜 시간 타이완 문학 및 추리소설 평론과 연구, 보급에 힘썼다. 현재 둥난東南과학기술대학과 중국과학기술대학에서 강의하고 있다. 『웨이칭더魏清德 전집』『타이완 원주민 문학작품선집』 등을 공저했다.

 

쉬야링許雅玲

내용력 에이전시 기획 편집자·다큐멘터리 연구원

국립정치대학 역사연구소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청나라 시대 타이완 무역사, 네덜란드 시대 타이완 역사, 전후 타이완 문화 정책 등을 연구했다. 미식과 요리, 여행을 사랑하며,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진 다양한 재료들이 조화를 이루어간다는 점에서 자신의 일이 마치 요리를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이야기한다.

 

좡젠화莊建華

내용력 에이전시 다큐멘터리 연구원

국립 청궁대학 연구소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며, 국립 타이난 간호전문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타이완의 제도 변화에 관심이 많아 전후 타이완 역사 연구에 힘쓰고 있다. 『타이완 전지臺灣全志』 5권 경제·교통편을 편찬했다.

 

감수_천쓰위陳思宇

내용력 에이전시 운영기획장

국립정치대학 역사연구소에서 석사 학위, 국립 타이완대학 역사연구소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국립 타이완대학 역사학과에서 겸임교수를 맡았고, 일본 히토쓰바시대학 언어사회연구과와 사회학연구과에서 객원 연구원을 지냈다. 역사 다큐멘터리를 기획하고 역사 고문역할을 맡고 있다.

 

옮긴이_신효정

한국외국어대 중국어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 다니며 다양한 종류의

책을 만들었다. 옮긴 책으로 『도해 타이완사』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