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 이중톈 중국사 13: 수당의 정국 이중톈 중국사 13
  • 지은이 | 이중톈
  • 옮긴이 | 김택규
  • 발행일 | 2021년 06월 04일
  • 쪽   수 | 248p
  • 책   값 | 14,000 원
  • 판   형 | 145*205 | 무선
  • ISBN  | 978-89-6735-903-4 03900
책소개 목차 미리보기 지은이/옮긴이
책소개

피로 얼룩진 대지에서 피어난

찬란한 수당隋唐의 문명을 논하다

 

400년에 가까운 혼란과 분열을 겪은 뒤, 중국 대륙은 수당隋唐, 두 왕조에 와서 통일을 이뤘다. 이때부터 중국 제국은 전성기와 성숙기에 접어들어 막힘없이 당, 송, 원, 명, 청으로 이어졌다. 그렇다면 수당은 어떤 제국이자 왕조였을까? 그들은 후대를 위해 어떤 기초를 다졌을까? 그들이 창조한 문명은 어떤 이유로 세계에 영향을 끼쳤으며 그것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또 무엇일까?

 

이중톈 중국사 시리즈 13권. 중국 역사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수나라와 당나라를 다룬다. 전체 36권으로 예정돼 있는 시리즈 중 제3부 세계문명권의 문을 연다. 이중톈의 간결하고 빠른 문체, 추리소설과 시나리오 기법을 구사하는 글쓰기 전략은 여전히 힘을 그 발휘한다.

이전의 혼란했던 400년 역사와 마찬가지로 세계적인 문명을 창조한 수당 역시 일련의 음모와 살육으로 시작되었다. 수문제 양견은 북주北周의 황제와 황족을 죽였고, 수양제 양광과 당태종 이세민은 자신들의 형을 죽였다. 수문제 양견이 수양제 양광에게 죽임을 당했는지는 아직까지 논란이 있지만 양광이 측근과 근위병에게 살해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찬란한 문명은 바로 피에 물든 대지에서 피어났다.

이야기는 수양제에서 시작한다. 왜 진시황과 당태종은 천고의 황제로 추앙받는 반면, 수양제는 후대에 악명이 자자한 것일까? 당나라가 중국의 전성기를 대표하며 중국 민족을 상징하는 기호이자 대명사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러나 수나라에 대해서는 수양제에 대한 ‘혼폭昏暴’이라는 당나라인의 평가 외에, 상대적으로 알려진 바가 없다. 수양제 사후 당나라가 부여한 ‘양煬’이라는 시호에는 여색을 탐하고 예법을 따르지 않음, 예제를 깨뜨리고 백성을 배신함, 천명을 거스르고 백성을 학대한다는 세 가지 의미가 담겨 있었다. 당고조 이연 등은 왜 수양제를 그렇게 극악무도한 군주로 평가했을까? 역사는 승자에 의한 기록이므로 오늘날 우리는 양광을 수양제라고 부를 수밖에 없지만, 과연 수양제 양광은 정말 그렇게 나쁜 군주였을까? 이중톈은 양제의 죽음에서부터 이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

찬란했던 수와 당은 수많은 이의 노력으로 건설되었다. 수양제는 남북을 소통시켰고 당태종은 한족과 이민족을 융합시켰으며 위징 등은 새로운 정치를 수립했다. 그들은 함께 새로운 문명을 창조했다. 이중톈은 관료정치, 혼혈 왕조, 세계 제국으로 요약되는 새로운 문명에 한 장씩 할애하며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당나라는 개방과 포용을 택했다. 그들은 우세했지만 우월감은 없었다. 외래문화에 호기심을 표현했고, 평상심을 갖고 다른 민족을 대하면서 함부로 자신을 낮추지도 상대를 무시하지도 않았다. 이제 한 가지 결론을 내릴 수 있게 되었다. 농업제국은 확장성이 있었고 수당은 혼혈 왕조인데다 중국 문화의 우세까지 겸하여 개방적이고 포용적이었다. 이것이 바로 그들이 세계성을 띤 문명을 창조해낸 이유다.

 

목차

1장 수양제

제2제국

의혹의 피살 사건

탕아

그 캄캄했던 밤

대운하

 

2장 당태종

고조 이연

현무문의 변

천카간

정관의 노선

새로운 정치

 

3장 관료정치

큰 배경

삼성육부

정사당

권력의 상호 견제

과거

 

4장 혼혈 왕조

별종 제국

서역의 정취

토번의 부상

장사꾼 회흘

절반의 호화

 

5장 세계 제국

고구려

밀입국자

국제도시

문화의 항공모함

운명과 선택

 

옮긴이의 말│이중톈의 글쓰기 전략

부록│『수당의 정국』에 언급된 사건 연표

 

미리보기

한나라가 진나라 정치의 계승자에 불과했던 것처럼 수나라도 당나라 문명의 역사적 창건자였다. 앞에 진나라가 없었다면 뒤에 한나라도 없었고 역시 앞에 수나라가 없었다면 뒤에 당나라도 없었다. 사실상 당태종은 수양제의 뒤를 쫓아갔을 뿐이다. 그는 수나라를 참고했을 뿐만 아니라 스승으로 삼았고 더구나 그것은 단지 반면교사의 차원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었다. _13-14쪽

 

여기에서 우리는 다시 관에서 편찬한 정사를 쉽게 믿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얻는다. 이세민을 당나라의 진정한 창업자로 꾸며내기 위해 관변 사학자들은 거침없이 거짓 증거를 만들고 활용했다. 이것은 『삼국연의三國演義』가 제갈량을 띄우기 위해 주유를 희화화하고 유비, 손권, 노숙을 낮게 평가한 것과 다름없다. _57쪽

 

성질에는 우열이 없어도 형세에는 우열이 있다. 바꿔 말해 세계에는 우등한 문화나 열등한 문화는 없지만 우세인 문화, 열세인 문화는 있다. 우세면 확실히 우등하고 또 확실히 강세다. 열세면 꼭 열등하지는 않지만 확실히 약세다. 사람은 높은 곳으로 가고 물은 낮은 곳으로 흐르게 마련이다. 바로 이것이 여러 나라 중 하필 수당이 세계성을 띤 문명이 된 근본 원인이다. _230쪽

 

지은이/옮긴이

지은이 이중톈易中天

중국 대륙 최고의 역사 고전 해설가.

1947년 후난성 창사長沙에서 태어나 1981년 우한武漢대학을 졸업하고, 우한대학, 샤먼廈門대학에서 교편을 잡기도 했다. 현대적 시각으로 역사와 고전을 풀어내 중국인의 자화상을 그리는 역사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저술가로 문학, 예술, 심리학, 인류학, 역사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저술에 힘쓰고 있다.

2006년 중국중앙텔레비전방송CCTV의 「백가강단」이라는 인문 강연 프로그램에서 ‘한나라 시대의 풍운아들’을 강연하고 같은 해 『삼국지 강의』를 펴내면서 ‘이중톈 현상’이라는 말을 유행시킬 만큼 큰 반향을 일으켰다. 현재는 전36권 규모의 『이중톈 중국사』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2011년 그간 펴낸 책들이 16권에 달하는 『이중톈 문집』으로 묶였다. 국내에 번역된 저서로는 『삼국지 강의』(전2권) 『독성기』 『품인록』 『제국의 슬픔』 『백가쟁명』 『이중톈, 중국인을 말하다』 『이중톈 국가를 말하다』 『이중톈 미학강의』 『이중톈, 정치를 말하다』 등이 있다.

 

옮긴이 김택규

1971년 인천 출생. 중국 현대문학 박사. 한국출판산업진흥원 중국 저작권 수출 분야 자문위원. 출판 번역과 기획에 종사하며 숭실대 대학원에서 번역을 가르치고 있다. 『번역가 되는 법』 『번역가 K가 사는 법』 『매우 혼자인 사람들의 일하기』(공저) 등을 썼으며, 옮긴 책으로는 『죽은 불 다시 살아나』 『암호해독자』 『자비』 『책물고기』 『명예, 부, 권력에 관한 사색』 『도톰한 계란말이』 『포스트 라이프』 등이 있다.